주 메뉴 열기

윤학자(尹鶴子, 일본어: 田内 千鶴子(다우치 치즈코), 1912년 10월 31일 - 1968년 10월 31일)는 일제 강점기한국의 교육인, 사회사업가이다.

윤학자(尹鶴子)
田内 千鶴子
출생1912년 10월 31일(1912-10-31)
일본 제국 고치현 고치시
사망1968년 10월 31일(1968-10-31) (56세)
대한민국 전라남도 목포시
성별여성
국적일본
직업교육인, 사회사업가
종교개신교
배우자윤치호
자녀2녀 2남
상훈한국 문화훈장 국민장
일본 남수포장(藍綬褒章)

생애편집

1912년 10월 31일 일본 시코쿠 고치현 고치시 와카마쓰초에서 외딸로 태어났다.[1] 7세 때인 1919년 조선총독부 목포부청 하급관리인 아버지의 근무지에 따라 양친과 함께 조선으로 이주하였다.[2][3]

1931년 목포고등여학교를 졸업하고, 1932년 목포정명여학교에서 음악교사로 근무하였다. 1936년부터 고등여학교 은사의 소개로 고아 구제 시설인 공생원 봉사를 제안받아 봉사활동을 하였다.[3] 공생원에서 음악과 일본어를 가르치는 봉사를 하던 그녀는 공생원 원장이었던 윤치호와 1938년 10월 15일 결혼하였다.[4] 이후 남편 윤치호와 함께 공생원 운영을 하였으며 2녀 2남을 낳았다.[1]

1951년 1월 광주의 전남도청으로 식량 지원을 요청하러 간 남편 윤치호가 행방불명이 되는 등 어려움 속에서도 홀로 공생원을 지키며 고아 구제에 이바지하였다. 그리하여 1963년 8월 15일 한국 정부로 부터 일본인으로서 최초로 문화훈장 국민장을 수상하고, 1968년 5월 8일에는 전남지사가 주는 장한 어머니상을 받았다.[5] 1967년에는 일본 정부로부터 남수포장(藍綬褒章)을 받았다.[3]

1968년 10월 31일 별세하였다. 장례는 목포역에서 목포시 최초로 시민장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3만여 명의 목포시민이 운집해 그녀의 죽음을 애도하였다.[6]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

  • 국민일보
  • 오마이뉴스
  • 경향신문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