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경순(李敬淳, 1921년 5월 17일 ~ 2008년 5월 22일)은 대한민국의 영화인이다. 195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 한국영화의 80% 이상을 녹음한[2] 한양스튜디오 창립자이자 대한민국의 초대 영화 녹음기사이다. 처남은 가수이자 영화 녹음기사인 손인호이다.

이경순
李敬淳
출생 1921년 5월 17일(1921-05-17)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평안북도 창성[1]
사망 2008년 5월 22일(2008-05-22) (87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인천
직업 영화인
활동 기간 1935년 ~ 1990년
종교 개신교(장로회)
학력 창성보통학교 졸업
창성고등보통학교 중퇴
경성고등전기공업학교 졸업
배우자 손길순
자녀 장남 이영길(前 한양스튜디오 대표)
차남 이영용
수상 1984년 대한민국 보관문화훈장

목차

생애편집

이경순은 1921년 평안북도 창성에서 태어났다. 1934년 창성보통학교를 졸업한 후 그는 큰형이 운영하는 춘일악기점이라는 자전거포 겸 악기점에서 축음기와 유성기판, 라디오 보급과 수리 등의 일을 도왔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소리와 인연을 맺게 된 이경순은 1935년 서울의 빅터축음기주식회사 레코드부에서 각종 음향시설에 대한 지식을 쌓았다.[3] 1937년에는 빅터축음기주식회사에서 본격적으로 현장연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경성전기학교(京城電氣學校) 야간부에 들어가 1941년에 졸업했다. 이 무렵 스카라극장의 전신인 서울 약초극장(若草劇場)에서 RCA토키장치의 출장서비스를 담당하게 되었고, 빅터축음기주식회사에서 알게 된 최칠복을 따라 사단법인 조선영화주식회사의 영화녹음 현장을 견학하기도 했다고 한다. 해방 후 경성전기회사(京城電氣會社) 통신계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중 최칠복의 소개로 주한미군 502부대 녹음실에서 근무하게 되었으며, 이필우, 이명우, 김학성 등과 뉴스영화 및 문화영화를 제작했다. 전쟁이 발발하자 주한미국공보원과 함께 진해로 내려가서 활동을 시작했는데, 1951년 당시 국방부가 제작하던 다큐멘터리 <정의의 진격>의 녹음을 위한 시설 대여 요청을 미공보원이 거절한 데 충격을 받아서 퇴직하게 된다. 이때 조백봉, 김형근, 김봉수 등 함께 나온 동료들과 함께 목욕탕을 개조해 영화협동제작소라는 녹음실을 개설했다. 1962년에 설립한 한양녹음실을 1969년 한양스튜디오로 개칭한 후 1990년대 후반까지 왕성하게 영화녹음을 담당했다.[4]

2006년 4월 18일 이경순은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마둔리에 위치한 자신의 '박물관'에 소장, 전시돼오던 영화기자재 500여 점을 안성문화원에 기증하는 약정식을 가졌다.[5][6][7]

이후 안성문화원은 자료를 좀 더 체계적으로 전시하고, 교육적인 가치와 활용도를 높일 목적으로 2008년 4월 동아방송예술대학과 이경순 영화관련 기자재 및 자료기증 약정을 체결하였으며, 동아방송예술대학은 종합촬영소 내에 기념관을 건립하기로 하고 2008년 11월 22일 DIMA종합촬영소[8]이경순 소리박물관[9] 착공식을 갖고, 2009년 11월 11일에 이경순 소리박물관을 개관하였다. 현재 소리박물관에는 녹음기, 편집기, 영사기, 각종 대본, 영화관련 기자재, 상장, 트로피 등 이경순의 유품을 비롯 국내 영화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의미있는 전시품 2,000여 점이 전시되어 있다.[10][11][12]

2008년 5월 22일 지병인 폐암으로 별세했다.[13] 슬하에 2남을 두었으며 장남인 아들 이영길도 이경순의 뒤를 이어 한양스튜디오를 운영한 대한민국영화녹음기사이다.

활동편집

1951년 [영화협동제작소]라는 녹음실을 개설 후 손전의 <내가 넘은 삼팔선>(1951), 신상옥의 <악야>(1952), 정창화의 <최후의 유혹>(1953) 등 젊은 감독들의 데뷔작 녹음을 담당했다. 이후 이규환의 <춘향전>(1955), 홍성기의 <열애>(1955), <춘향전>(1961), 신상옥의 <지옥화>(1958), 김기영의 <현해탄은 알고 있다>(1961) 등 중요한 작품들에 참여했으며, 1962년에 한양녹음실을 설립했다. 1969년한양스튜디오로 개칭한 자신의 녹음스튜디오를 통해 1990년대 후반까지 왕성하게 영화녹음을 담당했다. 한국영화에 대한 업적을 인정받아 서울시 문화상, 1984년 대한민국 보관문화훈장 등을 수여받았다.[14]

작품편집

동시녹음편집

사운드(음향)편집

학력편집

수상편집

기타 수상[15]편집

  • 제1회 금룡상 녹음부문상 (춘향전)
  • 1959년 사단법인 한국영화제작가협회 공로표창상
  • 1959년 한국영화녹음상
  • 1962년 영화세계녹음상
  • 미국무성 I.F.P.A. 녹음상
  • 1967년 사단법인 한국영화제작가협회 공로표창상
  • 1968년 영화연예사 녹음상
  • 한국영화 50주년 영화의 날 공로표창상
  • 청룡상(7)녹음상
  • 1970년 영화연예사 녹음상

가족관계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