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근배(李根培[1], 1940년 3월 1일 ~ )는 대한민국시인이다. 1961년과 1962년에 다수 신춘문예 당선이 되어 화제가 되었으며, 이후 시조와 자유시 창작을 병행해 왔다.[1]

Picto infobox auteur.png
이근배
작가 정보
출생 1940년 3월 1일[1]
충청남도 당진시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1940년 일제 강점기 충남 당진에서 옛 중인 집안 출신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196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벽〉,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묘비명〉이 각각 당선해 문단에 데뷔했다. 〈압록강〉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입선했다.[2]

만해 시인학교 교장으로 재직하면서 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다.[2] 2008년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되었고, 2018년 현재 문학분과 회장을 맡고 있다.[3]

수상편집

저서편집

시집편집

  • 《노래여 노래여》(1981)
  • 《한강》(1985)
  • 《사람들이 새가 되고 싶은 까닭을 안다》(2004)

각주편집

  1. “이근배”. 《다음 백과 - 문학작가》. 다음. 2018년 11월 23일에 확인함. 
  2. 김기준 (2015년 4월 22일). “이근배 시인 '제27회 정지용문학상' 수상”. 《중앙일보》. 2018년 11월 23일에 확인함. 
  3. 대한민국예술원 이근배 소개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