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목(李穆, 1471년 ~ 1498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중옹, 호는 한재,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생애편집

연산군문과에 장원 급제하였으며, 일찍이 김종직에게 글을 배웠다.

태학에 있을 때, 성종이 병이 있어 대비가 무녀를 시켜 벽송정에서 기도를 베풀자, 이목이 태학생들을 데리고 가서 무녀에게 곤장을 쳐서 쫓아냈다. 후에 성종이 이 사실을 알고 노하여 당시의 유생들을 기록하게 하였다. 유생들은 모두 도망하였으나, 이목 홀로 도망하지 않아서 성종의 칭찬과 술을 받았다. 그는 늘 바른말 잘 하기로 유명하였는데, 이로 인해 공주에 유배된 적도 있다.

무오사화 때, 윤필상의 모함을 받아 김일손·권오복 등과 함께 사형을 받았는데, 형장에 나갈 때 조금도 안색이 변하지 않고, 스스로 절명(絶命)의 노래를 지어 죽으니 그때 그의 나이 28세였다.

그는 일찍이 공주에 귀양갔던 인연으로 공주의 인사들이 충현 서원을 세우고 제사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이손약(李孫若)
    • 생부 : 이윤생(李閏生)
    • 계모 : 전주최씨, 최예한(崔禮漢)의 딸
      • 이복형님 : 이수(李穟)
        • 이복형수 : 남양홍씨, 홍보정(洪保定)의 딸
    • 생모 : 남양홍씨, 홍맹부(洪孟阜)의 딸
      • 부인 : 예안김씨, 김수손(金首孫)의 딸
      • 장남 : 이세장(李世璋)
        • 자부 : 양공숙(梁公淑)의 딸
          • 손자 : 이건(李鍵)
          • 손자 : 이난(李鑾)
          • 손자 : 이기(李錡)
          • 손자 : 이갱(李鏗)
          • 손자 : 이철(李鐵)

관련 문화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