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병정(1742년 ~1804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정조의 총애를 받았던 대신이며, 본관은 전주이다. 조선 세종의 서자 영해군의 12대손으로 판서 이창수의 아들이며 여성실학자 빙허각 이씨의 친오빠이다.

생애편집

영조 때인 1767년, 문과에 급제해서 설서, 정언, 지평, 수찬, 겸사서를 지내고 수찬과 검토관, 헌납을 거쳐 수찬, 교리, 겸사서, 헌납을 지내고 문사낭청과 부교리를 거쳐 승지가 되고 이후 대사간부제학을 거쳐 정조 즉위 후 봉산군수로 외직에 나가지만 이후 이조참의가 되고 곧 홍문관부제학이 된다. 연이어 성균관대사성을 거쳐 홍충도관찰사를 하다가 이조참판이 되고 사헌부대사헌을 거쳐 대사성이조참판, 동지의금부사, 사간원대사간, 홍문관부제학, 동지경연사 등 조정의 주요 요직을 거쳐 다시 이조참판이 되고 사간원대사간을 거쳐 울진현령에 이어 한성부좌윤, 이조참판, 동지경연사를 거쳐 홍문관제학, 예조판서, 동지성균관사, 공조판서, 동지경연사를 거쳐 개성유수가 되고 연이어 이조판서를 하다가 수어사에 이어 다시 홍문관제학이 된 뒤 예문관제학으로 옮겼고 사헌부대사헌을 거쳐 다시 예문관제학, 예조판서를 한 뒤에 이후 이조판서로 다시 임명되었고 그 사이에 예문관제학사헌부대사헌을 했다. 연이어서 대사헌에 있다가 여주목사가 되었는데 다시 동지성균관사로 복귀해 의정부우참찬이 되고 이조판서, 홍문관제학, 형조판서를 거쳐 판의금부사, 홍문관제학, 공조판서, 예조판서를 지내고 순조 때 예문관제학으로 지경연사를 겸하고 이조판서로 내의원제조를 겸하다가 판의금부사를 거쳐 함경도관찰사로 외직에 나갔다가 이후 홍문관제학으로 조정에 복귀해 한성부판윤을 거쳐 병조판서로 실록청당상이 되고 판의금부사, 병조판서, 공조판서를 하다 지돈녕부사에 임명된 뒤 1804년에 졸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