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병조(兵曹)는 고려조선의 행정기관이다. 육조 가운데 국방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작전계획, 병기의 생산관리, 무관의 인사권 등 국방을 총괄하여 담당했으며, 수레와 말 등의 교통수단, 봉화와 역참 등의 통신수단, 궁궐 경비 등도 담당하였다. 지금의 국방부에 해당한다.

고대 주나라에서 대사마(大司馬)으로 불렀다하여 옛스럽게 별칭으로 부르기도 하였다. 하관(夏官), 기조(騎曹)라고도 한다.

목차

구성편집

본조편집

품계 관직 정원 비고
정2품 판서 1명
종2품 참판 1명
정3품 참의, 참지(參知) 각 1명 품계는 같으나 참의가 참지의 윗서열이다.
정5품 정랑(正郞) 3명
정6품 좌랑(佐郞) 3명

속사편집

  • 무선사: 무관의 계품·고신·무거·부위(府衛: 관청을 호위하는 일)·군융(軍戎: 군사를 뽑던 일)의 일을 맡고, 정랑(正郞)이 한 사람, 좌랑(佐郞)이 한 사람이다.
  • 승여사: 노부·여연·유악·구목·정역의 일을 맡고, 정랑(正郞)이 한 사람, 좌랑(佐郞)이 한 사람이다.
  • 무비사: 중외(中外) 갑병(甲兵)의 수목(數目)과 무예(武藝)의 훈련(訓鍊), 지도(地圖)의 고열(考閱), 진융(鎭戎)·성보(城堡)와 변경 요해(邊境要害)의 주지(周知), 봉화(熢火)·출정(出征)·고첩(告捷) 등의 일을 맡고, 정랑(正郞)이 한 사람, 좌랑(佐郞)이 한 사람이다.

판병조사편집

공이 있고 덕이 있는 신하에게 혹은, 공신이나 원로대신들에게 주는 직책으로, 그 자리가 비어있을 때나 있을 때도 병조의 실질적인 수장인 판서와 동등한 품계를 갖고 녹봉을 받으나, 병조에서 실질적인 권한을 행사하지는 않는다.

속아문편집

훈련원편집

훈련원(訓鍊院)은 무관 선발과 무예 및 병법 훈련을 관장하는 부서이다. 조선 건국과 함께 훈련관(訓鍊觀)이 설치된 것이 시초로, 1405년에 병조에 속하게 되고 1466년에 훈련원으로 개칭되었다.[1]

각주편집

  1. “훈련원”. 엠파스 백과사전. 2008년 9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