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쑤시개

이 사이에 낀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는 도구이다.

이쑤시개 사이에 낀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보통 플라스틱이나 나무로 만들어지지만, 녹말로 만들기도 한다. 이쑤시개는 한쪽 혹은 양쪽 끝에 뾰족한 부분을 이용하여 이물질을 제거해내는 용도로 사용된다.

이쑤시개
일본식이쑤시개 爪楊枝(Tumayouji)

역사편집

이쑤시개는 10만 년 전에도 쓰였으며,[1] 인류가 최초로 고안한 발명품으로 추측한다.[2] 비니모경에 기록된 내용에 따르면 옛날에는 버드나무 가지를 이쑤시개로 사용했다.[1] 이 때문에 이쑤시개를 버드나무 가지란 뜻의 양지(楊枝)라고 불렀으며, 양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발음이 변형되어 오늘날에는 이를 닦는 것을 뜻하는 양치란 단어로 바뀌었다.[3]

이쑤시개는 치실이나 칫솔 등이 발명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생활 필수품이다.

각주편집

  1. 김진국 (2007년 2월 1일). “[분수대] 이쑤시개”. 《중앙일보》. 2020년 9월 16일에 확인함. 
  2. 이종호. “인류 최초의 발명품 이쑤시개”. 《D라이브러리》. 2020년 9월 16일에 확인함. 
  3. 김정아 (2014년 10월 8일). ““옛날에는 무엇으로 이를 닦았을까?” 치약의 역사”. 조선일보. 2020년 8월 1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 Video - how toothpicks are manufactu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