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익흥(李益興, 1905년 3월 10일 ~ 1993년 11월 27일, 평북 선천)은 일본 규슈 대학 법과 졸업한 후 경찰관이 되어 평안북도 박천군 경찰서장을 지냈다. 제1공화국에서 경기도지사, 민의원, 내무부장관으로 활동하였다. 본관은 단양이다.

목차

학력편집

경력편집

  • 경기·경남 경찰청장
  • 헌병부사령관 겸 서울헌병대장
  • 치안국장
  • 경기도지사
  • 4대 민의원
  • 내무부장관

생애편집

평북 선천에서 태어났다. 일본 규슈 대학 법과 졸업한 후 경찰관이 되어 평북 박천군 경찰서장을 지냈다. 해방 후에는 월남하였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후에는 치안국장, 경기도 지사등을 거쳐 내무부 장관 직에 임명된다. 내무부 장관 시절 실정을 책임지고 퇴임하였다. 1993년 사망했다.

일화편집

제1공화국 시기 이승만 대통령이 낚시를 하다가 방귀를 뀌었는데 곁에 있던 이익홍이 "각하 시원하시겠습니다."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말은 미스테리로 남겨져 있으며, 진실인지 거짓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익흥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참고 자료편집

전임
김현철
제3대 수석국무위원
1956년 5월 27일 ~ 1956년 12월 31일
후임
조정환
전임
전예용
제2대 서울특별시 부시장
1952년 3월 14일 ~ 1953년 11월
후임
고재봉
전임
김태선
서울특별시장 권한대행
1952년 7월 24일 ~ 1952년 8월 28일
후임
김태선
전임
김영기
제4대 경기도지사
1953년 11월 23일 ~ 1956년 5월 21일
후임
최헌길
전임
김형근
제13대 내무부 장관
1956년 5월 21일 ~ 1957년 2월 4일
후임
장경근
  전 임
(신설)
제4대 국회의원(연천군)
1958년 5월 31일 ~ 1960년 7월 28일
자유당
후 임
허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