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종근(李鍾根, 1923년 10월 22일 ~ 2003년 10월 22일)은 대한민국 정치인이자 충주에서 6선을 역임한 원로 국회의원이다. 본관은 전의이다.

학력편집

생애편집

1923년, 충주에서 출생하여 충주농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이후 1961년5·16에 가담하였으며, 이후 4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국회의원 당시 건국대학교 충주에 유치하고, 충주산업대학교를 충주대학교로 승격시켰다. 충주 여성회관, 충주 문화원, 충주 재향군인회관 등을 지어 충주시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다른 국회의원들에 비해 청렴하고 검소하였으며, 시민과 더불어 사는 국회의원이었다. 딸이 사는 작은 아파트에 머물러오기도 하였다. 암으로 80세에 병사했다.

5·16 군사반란 가담편집

1961년 5월 16일, 당시 군사 반란에 가담하여 이한림 1군 사령관을 불법체포하여 서울로 데려왔다.

일화편집

  • 청백리로 소문난 그는 정치권은 물론 일반국민들로부터 한국의 간디와 "대꼬챙이" 등으로 시민들로부터 별명으로 불려왔다. 서울에 집 없이 상경할 때마다 18평짜리 시영아파트 딸의 집에 기거하면서 사위의 눈치를 봐야만 했었다. 이 청렴한 정객의 깨끗한 삶은 시대의 귀감이 되기에 이미 충분했고, 일반 국민들이 희망을 걸 수 있는 마지막 한 줄기 빛이었다고 한다.
  • 7代 국회의원 당시의 일이었다. 충주에 재향군인회 회관을 건립하고자 동분서주할 때 박정희가 그 소식을 듣고 그를 청와대로 불렀다. "이 사람아. 하숙집이나 면해" 하면서 수표 300만원을 건넨다. 대통령이라는 자가 돈도 많다. 돈을 받은 그는 용두동에 한식주택 한 채를 사니 270만원이었는데 30만원이 남았다. 옹고집이었던 그는 남은 돈 30만원을 갖고 청와대로 갔다. "각하, 집 사고 30만원 남았는데 돌려드리려고..."하니 말이 끝나기 전에 박정희가 "예끼 이 사람아!"하고 성을 내는 바람에 되가져 왔다고 한다. 타칭 청백리로서의 명성에 흠이 되는 일화이다.

경력편집

역대 선거 결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