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 (고려)

이진(李瑱, 1244년 ~ 1321년)은 고려의 문신이다. 본관은 경주(慶州), 초명은 이방연(李芳衍), 자는 온고(溫古), 호는 동암(東菴)이다. 삼한공신(三韓功臣) 이금서(李金書)[1]의 13세손(13대손)[2][3]이며, 이제현(李齊賢)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어려서부터 학문과 독서를 좋아하였는데, 유교에 대한 공부를 하여 백가에 박통하고 시에 능하다는 명성이 있었다.

1279년(충렬왕 4), 1280년(충렬왕 5) 두 차례나 문과에 급제했고, 광주사록(廣州司錄)을 거쳐 직한림원(直翰林院)이 되었다.

그 뒤 충렬왕이 문신 관료들의 재질을 시험하고자 시부(詩賦)로써 친히 문신들을 시험하여 9명을 선발할 때 합격했는데 이때 제2등으로 뽑혔다. 기거중서사인(起居中書舍人)이 되었다가 외직인 안동부사로 전임되었다. 안동부사로 나가 선정을 쌓고, 민폐를 없애고 학교를 일으키는 데 공헌하였다.

다시 내직으로 들어와 군부총랑(軍部憁郎)이 되고, 1297년(충렬왕 23) 우사의대부(右司議大夫), 사림원학사(詞林院學士) 겸 시우산기상시(試右散騎常侍)가 되었으며 그 해에 과거 시험을 주관하였다.

이후 국자감대사성을 거쳐 승지가 되었으며, 1303년 전법판서(典法判書)가 되었다.

1307년 무신 정권 이후의 비리를 지적하고 부정부패를 단속할 것 등 시정의 잘못을 상소하여 적폐(積弊)의 일소를 상소하였으며, 상소가 채택되어 정당문학(政堂文學)에 특별히 임명되었다.

그 뒤 상의도첨의사사 찬성사(商議都僉議司事贊成事)가 되었다. 1313년에 충숙왕이 즉위하자 검교첨의정승(檢校僉議政丞)이 되고 임해군(臨海君)에 봉군되었다. 1315년 고시관으로 과거를 주관하여 진사를 뽑았다.

1320년에는 아들 이제현이 과거의 고시관이 되어 새 문생(門生)을 거느리고 잔치를 열어 그의 수(壽)를 칭송하자 상왕인 충선왕이 선물로 은병(銀甁) 200개와 쌀 200석을 하사하였다.

그 뒤 검교첨의정승으로 치사(致仕)했다.

은퇴한 뒤에는 학문과 시와 술로 소요하였으며, 1321년(충숙왕 8) 78세로 졸하자 문정(文定)이라는 시호를 받았다.[4]

사후편집

충청북도 충주 도통사(道統祠) 등에 배향되었다.

저서편집

  • 《동암집》

가족편집

  • 증조 - 이승고(李升高)
    • 조부 - 이득견(李得堅) : 상의직장동정(尙衣直長同正)
      • 아버지 - 이핵(李翮) : 증(贈) 좌복야(左僕射)
      • 어머니 - 김해(金海) 김씨(金氏)[5]
        • 형 - 이인정(李仁挺)
        • 동생 - 이세기(李世基) : 밀직사부사(密直司副使)·예문관대제학(藝文舘大提學)·문희공(文僖公)
        • 부인 - 박인육(朴仁育)의 딸
          • 장남 - 이관(李琯)
          • 차남 - 이제현(李齊賢, 1287년 ~ 1367년) : 문하시중(門下侍中)·계림부원군(鷄林府院君)·문충공(文忠公)
          • 3남 - 이지정(李之正)

조선전기의 장군 이종무의 증조부인 장천부원군 이임간은 그와 사촌 형제간이었다.[6]

평가와 비판편집

그는 무신 정권기와 외척 발호로 쌓인 부정부패와 비리의 척결을 주장하였으나 그 자신도 비리문제에 연루되었다.

체구가 크고 마음이 너그러웠다. 그러나 아들 이제현의 세력에 의지하여 남의 노비를 탈취한 것이 많아 호소하는 자가 많았다고 한다.

각주편집

  1. 중시조 3세이다.
  2. 이진은 중시조 16세이다.
  3. 『이제현 묘지명』
  4. 『고려사』 권109, 열전22
  5. 아버지는 미상이다.
  6. 이진은 이득견의 아들 이핵의 아들이고, 이임간은 이득견의 아들이자 이핵의 동생인 이편의 아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