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우

이충우(李忠雨, 1935년 6월 5일 ~ 2004년 12월 15일)는 대한민국의 관선제 지자체장(서초구청장)이다. 재임 기간 삼풍백화점 설계 변경 과정에서 뇌물을 받아 처벌을 받았다.

생애편집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행정학 박사를 받았다. 1973년 공직에 임용되어, 지방자치제 부활 이전에는 서울시 교통국장과 은평구청장·성북구청장을 지냈다. 이후 1988년 서초구가 설치되고, 1988년 5월 1일 지방자치법이 개정되어 지방자치제가 부활하고, 특별시와 직할시(현 광역시)의 구가 지방자치단체로 인정되었으나 지방의회는 구성되지 않은 1988년 5월에 초대 서초구청장으로 임명되어 1990년 5월까지 재임했다.

1990년 5월 유진관광호텔 뇌물수수사건에 연루되어 면직[1]되었다. 5백만원의 뇌물을 받았으나 뇌물 액수가 적다는 이유로 면직되어 논란이 되었다.[2] 1992년 대한민국 제14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특별시에서 서초구 갑 통일국민당 후보로 출마했으나[3] 3위로 낙선했다. 1995년 서초구청장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2위로 낙선한다.

서초구청장 재임 기간 도중 삼풍백화점 설계 변경 과정에서 뇌물을 받았다. 총 1천3백만원의 수뢰 혐의를 받아 1심에서 징역 3년에 추징금 1천3백만원을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300만원에 대해서만 부정처사후 수뢰죄가 적용되었다. 그러나 대형 참사인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를 불러일으킨 점에서 징역 10개월에 처해졌다.[4][5] 2004년 12월 15일 사망했다.[6] 가족은 1남 2녀를 두었다.[7]

학력편집

  •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학사[7]
  • 연세대학교 대학원 행정학 박사[7]

가족 관계편집

삼풍 수사 당시의 국민일보 보도와 부고등을 바탕으로 정리하였다. [7][6][8]

  • 아내 : 이인자(건국대 의상과 명예교수),
  • 장녀 : 이혜전(숙명여대 음대 교수), 1961년생, 서울대 음대 피아노과 79학번.
    • 사위 : 강충모(피아니스트), 서울대 음대 피아노과 79학번.
    • 외손녀 : 강나연(피아니스트) 미국 줄리아드 음악학교,
  • 장남 : 이상훈 (스팍스인터내셔날 대표), 서울대 법대 출신
  • 차남 : 이상민(성지병원장), 서울대병원 레지던트 출신

역대 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대수 직책 선거구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락 비고
1992년 총선 14대 국회의원 서울 서초구 갑 통일국민당 16,574표
17.24%
3위 낙선
1995년 지방 선거 3대 구청장 서초구 민주당 73,965표
40.21%
2위 낙선 민선 1기

각주편집

  1. “서초구청장 면직”. 《경향신문》 (1면). 
  2. “서울시 간부 4명 구속수감 1명 면직.7명 자체징계 통보”. 《경향신문》 (11면). 1990년 5월 15일. 
  3. 안영수 (1992년 3월 11일). “14대총선 화제의선거구 대구서갑 정호용-문희갑씨 정면충돌 주목”. 《한겨레》 (5면). 
  4. “이충우 전서초구청장, 징역 10월 선고”.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1일. 
  5. 박홍기 (1996년 8월 24일). “삼풍사고 형량 확정/이준 회장 7년6월/대법원”. 《서울신문》 (22면). 
  6. “[부고] 이충우 초대 서초구청장 별세 外”. 《중앙일보》. 2004년 12월 16일. 
  7. 고승욱 (1995년 7월 10일). “「부패」 도려내기 예외 없다”. 《국민일보》. 
  8. 김소민 (2015년 8월 9일). “30개의 손가락, 빈틈없는 화음”.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