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홍규

일제강점기 법조인

이홍규(李弘圭, 1905년 6월 12일 - 2002년 10월 31일, 일본식 이름: 마루야마 아키오, 丸山晃生)는 일제강점기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목차

생애편집

1905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1925년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29년 경성법학전문학교를 졸업하였다. 일제강점기 검찰서기로 재직하다 1945년 판·검사 임용전형시험에 합격하여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로 임용하여 1957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를 거쳐 1960년 법무부 교정국장 겸 대검찰청 검사를 하다가 1961년 8월 12일부터 1962년 4월 10일 까지 광주지방검찰청 검사장을 거쳐 1962년 대검찰청 검사에 복귀하였다. 1965년 퇴직하여 변호사를 개업하여 평화합동법률사무소 대표를 역임했다.

가족 관계편집

  • 형: 이태규(李泰圭, 1902년 1월 26일 ~ 1992년 10월 26일) 이론화학자.
  • 아내: 김사순(김삼순과 자매)
  • 첫째 아들: 이회정(李會正) 뉴욕 마운트사이나이 의대 교수
  • 둘째 아들: 이회창(李會昌, 1935년 황해도 서흥 ~ ) 정치인
  • 딸: 이회영(李會英)
  • 딸: 이회윤(李會允, 주부)
  • 셋째 아들: 이회성(李會晟, 계명대 교수)
  • 넷째 아들: 이회경(李會京, KAIST 테크노경영대 교수)

기타편집

6.25 전쟁 직전 이회창이 당시 경기중 4학년에 재학하고 있을 때 서울지방검찰청 검사였던 이홍규는 자유당 간부의 청탁을 거절했다가 밉게 보여 한국 전쟁 무렵 곤욕을 치루게 된다. 이홍규는 6.25 전쟁 당시 '남로당원을 무혐의로 풀어 줬다'는 이유로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장면을 목격했다.[1] 아버지가 끌려가는 직접 목격한 뒤 이회창은 충격에 빠져 방황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홍규는 당시 주미대사였던 장면의 도움으로 곧 풀려났다.[1]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