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제

(인턴에서 넘어옴)

인턴제 또는 인턴십(internship)은 임시적으로 직업을 수행하는 직업이다. 인턴십에 참여하는 사람은 해당 직무를 수행하며 실제로 현업에 투입하기 전 직무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실무 스킬을 고양할 수 있다.

기업인턴편집

대학졸업 예정자 중 대학의 추천을 받은 일정한 인원의 사원후보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인턴(실습사원)으로 수련하게 한 후, 적격자를 사원으로 채용하는 제도이다. 인턴 과정을 거쳐 선발된 사원은 입사한 후, 수련 기간만큼 수습기간을 단축받게 된다. 이 제도는 기업으로서는 입사 전에 사원 개개인의 적성과 능력을 미리 알아 부서 배치에 도움을 줄 수 있고, 사원으로서는 애사심을 미리 키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이 제도의 실시로 기업의 이미지를 높여 유능한 인재를 사전에 발굴할 수 있고, 대학생들은 사회 진출 이전에 자기개발과 사회 적응력을 키울 수 있다.[1]

현황편집

정규직으로의 취업과 기업 공채의 경쟁률이 점점 높아지면서 인턴쉽을 통해 취업의 문으로 진입하려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다. 더욱이 기업이 기존의 스펙보다 경험을 더욱 중요시 하는 채용 풍토가 확산되면서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대한민국에서의 인턴제는 "저질" 일자리로 전락하는 우려가 있다. 인턴제가 근본적인 청년실업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인턴 과정을 무사히 마쳐도 정규직 전환 가능성은 적다. 예전과는 다르게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약해졌다.[2]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기업인턴〉
  2. 성세희·양정민 인턴 기자 (2010년 9월 18일). “‘저질 일자리’로 전락한 인턴제”. 시사 IN Live. 2012년 1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9월 21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