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완(林完, 1088년~1152년 7월 31일(음력 6월 28일))은 송나라 출신의 고려의 문신이다. 자(字)는 언실(彦實)이다. 나중에 이름을 임광(林光)으로 바꾸었다.[1]

생애편집

본래 송나라 장주 사람으로 1112년(예종 7년)에 장삿배를 따라 개경으로 들어왔다.[2][3] 1114년(예종 9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예부원외랑에 이르렀다. 이때에 인종이 서적소를 설치하자 김부철 등과 함께 고문이 되었다.[4] 1135년(인종 13년)에 국자사업 지제고로 있을 때, 왕에게 묘청이 상하를 현혹시키고 서경태화궁을 세우려고 백성들을 괴롭히니 처형해야 한다고 극간하였다.[4]

참고 자료편집

  • 〈임광 묘지명〉(김용선 엮음, 《역주 고려 묘지명 집성 (상)》(개정중판), 한림대학교출판부, 2012)
  • 《고려사》 권98, 〈열전〉11, 임완

각주편집

  1. 〈임광 묘지명〉, "公諱光, 字彥實, 初名完."
  2. 〈임광 묘지명〉: "宣和壬辰, 隨商舶到京"
  3. 묘지명의 '선화(宣和)'는 송 휘종의 연호로, 1119년부터 1125년까지 사용하여 묘지명의 내용과 맞지 않는다. 따라서 같은 왕이 1111년부터 1117년까지 사용한 연호인 '정화(政和)'의 잘못으로 보인다.
  4. 《고려사》 권98, 〈열전〉11, 임완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