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임자(壬子)는 백제 의자왕 때 재상이다.

개요편집

임자(壬子)의 출신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655년 당시 임자는 백제의 내정(內政)을 맡은 좌평(佐平)으로 있었다.

백제는 가야의 영토였던 부산현령(夫山縣令) 조미압(租未押)을 집아다 종으로 두었다. 조미압은 가야 출신 신라 장군 김유신과 내통하였는데, 그들은 “양국의 존망을 알 수 없으니 만약 백제가 망하면 그대가 우리에게 의지할 것이요, 우리가 망하면 내가 그대에게 의지할 것이다.”라며 김유신과 내통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조미압(租未押)은 임자를 포섭하여 백제의 군제 실정을 알아내고 그 정보를 김유신에게 알려 주었다.

이 무렵 조미압과 임자는 가야 김유신과 내통하였다고 전해지며, 김유신은 그들을 조종하여 의자왕에게 잘못된 간언을 하도록 하여 백제의 정치적 혼란을 유도했다고 한다. 김유신은 임자, 조미압에게 넘겨 받은 정보를 토대로 655년. 태종무열왕 2년에 백제를 공격하여 도비천성(刀比川城)을 쉽게 얻을수 있었다.

임자가 등장한 작품편집

함께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