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숙

임정은(개명전 이름 임효숙, 1982년 4월 26일 ~ )은 대한민국의 전 여자 배구 선수이다. KT&G도로공사에서 뛰었다. 소속 팀에서 주장을 맡던 때 경기 중 작전 시간에 감독 못지않게 지시가 많다고 해서 '임감독'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임효숙 Volleyball (indoor) pictogram.svg
개인 정보
출생일 1982년 4월 26일(1982-04-26) (37세)
출생지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포지션 레프트
소속팀*
대전 KT&G
성남 도로공사
국가대표팀
2008
2012
베이징 올림픽 예선
런던 올림픽 본선

약력편집

임효숙은 부산 남성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000년 한국담배인삼공사 배구단에 입단했다. 소속 팀에서는 힘있는 공격이 돋보이며 주전으로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2005년 시즌 종료 후 왼쪽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고, 2005~2006 시즌을 치르던 2006년 2월에는 경기 도중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큰 부상을 당해 시즌을 접어야만 했다.[1] 또, 임효숙은 2005 ~ 2006 시즌을 치르는 3개월 동안 스테로이드 처방 주사(일명 데포메드롤이라고 불리는 금지약물이 포함된 대포 주사)를 8차례 투여한 것을 고백하기도 했다. 스테로이드 주사는 다량으로 사용할 경우 관절을 심각하게 악화시킬 수 있는데, 그녀의 이러한 고백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던져 주었고, 소속 팀 KT&G의 선수 관리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2]

임효숙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선수 생활의 기로에 섰으나, 10개월 간의 오랜 재활 끝에 2006 ~ 2007 시즌에 다시 경기에 투입되며 재기에 성공했다. 2006 - 2007 시즌 후 한국배구연맹에서 처음 시행한 자유계약선수(FA) 제도가 시작되자 FA를 선언하고 KT&G에 잔류했다가, 곧바로 한국도로공사에서 FA를 선언하여 KT&G로 이적한 세터 김사니의 보상 선수로 한국도로공사로 이적했다. 한국도로공사에서는 2007~2008 시즌에 처음으로 주장을 맡아서 은퇴할 때까지 주장을 놓지 않았다.

베이징 올림픽 여자배구 예선전 국가대표로 발탁되어 2008년 5월 17일부터 일본에서 경기를 치렀다. 그녀가 국가대표팀으로 발탁되어 태극 마크를 단 것은 베이징 올림픽 예선전이 처음이다. 2011-2012 시즌 후 V-리그 은퇴를 선언했고,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코트를 완전히 떠난 후, '효숙'에서 '정은'으로 개명하였다.

V-리그 개인 기록편집

시즌 경기 수 세트 수 득점 공격 성공률
공격(시도) 2점후위 서브 블로킹 합계
2005 시즌 -
정규리그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16
2
4
59
7
16
181(582)
34(86)
80(200)
0
0
0
10
0
3
23
3
4
214
37
87
31.10%
39.53%
40.00%
2005~2006 시즌 -
정규리그 19 70 194(667) 10 4 17 225 29.09%
2006~2007 시즌 -
정규리그 16 46 128(425) 4 1 16 149 30.12%
2007~2008 시즌 -
정규리그 27 109 312(1020) 24 8 26 370 30.59%
2008~2009 시즌 (정규리그 5라운드까지)
정규리그 19 66 175(589) 0 3 20 198 29.71%

※대한민국 V-리그 여자부에서는 백어택(후위 공격)에 2점을 부여하는 제도를 시행했던 적이 있어 공격 기록에서 백어택으로 획득한 득점을 따로 분리하여 '2점후위'로 기록하였다. 이 제도는 2008~2009 시즌에 사라졌다.

수상 경력편집

참조 문서편집

  1. 현윤경 기자 (2006년 2월 3일). “여자배구 임효숙, 아킬레스건 수술..시즌 끝”. 연합뉴스. 2008년 5월 25일에 확인함. 
  2. 김성원 기자 (2006년 2월 8일). “아킬레스건 파열 KT&G 임효숙 3개월간 스테로이드 8차례 주사 충격”. 일간스포츠. 2008년 5월 25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