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테이프

7인치 릴의 1/4인치 녹음 테이프. 1950년대 초반부터 1970년대 후반까지 소비자용으로 판매되었다.
1/4인치 카트리지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흔히 쓰인 데이터 포맷이다.

자기 테이프(Magnetic tape)는 플라스틱 테이프 겉에 산화철 등의 자성 재료를 바른 테이프이다. 자기 테이프는 대부분 컴퓨터 기억, 오디오, 비디오를 기록하는 데에 쓰인다.

순차 접근(SASD)만 가능한 기억장치이며 속도가 느리고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 이용이 불편하지만, 가격이 저렴하고 용량이 큰 까닭에 데이터 백업용으로 많이 쓰인다. 이밖에도 소리를 녹취하거나 영상을 녹화하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다.

자기 테이프는 1928년 독일프리츠 플로이머가 소리를 기록하기위하여 개발하였으며 1898년의 덴마크발데마르 포울센이 자기선(magnetic wire) 녹음을 발명한 것에 기반을 둔다. 플로이머의 이 발명품은 긴 종이 조각에 코팅하는 산화 철(III)(Fe2O3) 파우더를 사용하였다.

녹음 테이프편집

녹음 테이프의 경우 50μ가량 두께의 아세테이트·비닐·폴리에스테르 등의 테이프에 보자력(保磁力)이 큰 흑색의 산화철(Fe3O4), 또는 잔류자기가 큰 적갈색의 산화철(γ-Fe2O3)을 1μ가량의 분말로 하여 10-15μ 정도의 두께로 칠한 것이 쓰인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녹음 테이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