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종

이해조의 신소설

자유종》(自由鍾, 1910년)은 이해조의 대표적인 신소설이다. 이 작품의 특색은 등장인물이 모두 여성으로만 되어 있고, 그 형식이 서두와 결말의 몇 줄만이 지문일 뿐, 대부분 처음부터 끝까지 대화로만 엮어 나갔다. 이 작품에는 '토론 소설'이라는 표제가 붙어 있고, 내용은 철두철미하게 여권문제(女權問題)·자녀교육·자주독립·계급 및 지방색 타파·미신 타파·한문 폐지 등에 관한 관념적인 토론으로 일관하고 있다. 신소설 중 정치적 주제의식이 가장 강한 작품이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자유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