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자장(慈藏, 590년~658년)은 신라스님이었고, 율사(律師)로 알려져 있다. 출가하기 전에는 진골 출신의 귀족이었으며, 성은 김(金), 속명은 선종(善宗)이다.[1]

자장
법명자장(慈藏)
출생590년
입적658년 (68세)
태백산 석남원(정암사)
속명김선종(金善宗)
종파계율종
저작《아미타경의기(阿彌陀經義記)》
《출관행법(出觀行法)》
《제경계소(諸經戒疏)》외

생애편집

진골 출신 관리 호림공(虎林公) 김무림의 아들로 태어났다. 부모를 일찍 여의자, 처자를 버리고 원녕사(元寧寺)를 지어 고골관(枯骨觀, 인생의 무상함을 마른 뼈와 같이 여기는 관념)을 닦았다.[1] 이때 선덕여왕재상에 임명하였으나 나가지 않았다.

636년(선덕여왕 5년) 왕명으로 제자 승실 등 10여 명과 당의 오대산에 가서 문수보살을 친견하고 가사와 사리를 받고, 불도를 닦았다.[1] 훗날 화엄종의 시조가 되는 두순(杜順)과 계율종(戒律宗)의 도선(道宣)에게 배운 뒤 643년(선덕여왕 12년) 장경 1부와 불구를 가지고 돌아왔다.

분황사 주지로 있으면서 궁중과 황룡사에서 《대승론》 · 《보살계본》 등을 강론하였다.[1] 그 후 대국통이 되어 승려의 규범과 승통의 일체를 주관하였다.[1] 또한 황룡사 9층 목탑의 창건을 건의하여[2] 645년에 완성하였으며, 통도사금강계단을 세웠다. 전국 각처에 10여 개의 사탑을 세웠고,[1] 중국의 제도를 본받아 신라에서는 처음으로 관복을 입게 하였다. 이어 650년 진덕여왕 때 당의 연호 사용을 건의하여[1] 실시하게 하였다.

만년에는 강릉부에 수다사(水多寺)를 짓고, 후에 태백산에 석남원(정암사)을 세워 그곳에서 죽었다. 저서로 《아미타경의기》·《출관행법》·《제경계소》 등이 있다.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통일신라와 발해 > 고대문화의 융성 > 자장,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일연 (1281). 〈탑상 - 황룡사9층탑〉. 《삼국유사》. 貞觀十七年癸卯十六日將 唐 帝所賜經像袈裟幤帛而還國以建塔之事聞於上(정관 17년 계묘 16일에 좡 황제가 하사한 경전·불상·가사·폐백을 가지고 귀국하여 탑을 건립하는 일을 왕에게 아뢰었다.) 

참고 문헌편집

慈藏定律 - 故《唐僧傳》不載.) <藏>知已蒙聖莂, 乃下北臺, 抵<太和池>, 入京師, <太宗>勅使慰撫, 安置<勝光別院>, 寵賜頗厚. <藏>嫌其繁, 擁啓表入<終南><雲際寺>之東崿, 架嵓爲室, 居三年, 人神受戒, 靈應日錯, 辭煩不載. 旣而再入京, 又蒙勅慰, 賜絹二百匹, 用資衣費.)https://ko.wikisource.org/wiki/%EB%B2%88%EC%97%AD:%EC%82%BC%EA%B5%AD%EC%9C%A0%EC%82%AC/%EA%B6%8C%EC%A0%9C4#%EC%9E%90%EC%9E%A5%EB%B2%95%EC%82%AC%EA%B0%80_%EA%B3%84%EC%9C%A8%EC%9D%84_%EC%A0%95%ED%95%98%EB%8B%A4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