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의상(義湘, 625년 ~ 702년)은 고대 통일신라시대 중기의 왕족 출신, 고승이다.[1] 또한, 통일신라시대 초기의 작가이자 철학자이기도 했다. 그는 중국 당나라에 유학하여 중국화엄종 제2대 조사인 지엄(至嚴)으로부터 화엄종(華嚴宗)을 수학하고 법통을 이어받았다.

의상 (신라)
의상대사 영정
법명의상(義湘)
출생625년
입적702년 (78세)
속명김일지
종파화엄종(해동 화엄종)
저작화엄일승법계도(華巖一乘法界圖)》
《입법계품초 기(入法界品鈔記)》
《화엄십문간법관(華嚴十門看法觀)》
《아미타경의기(阿彌陀經義記)》
《제반청문(諸般請文)》
《백화도장발원문(白花道場發願文)》
《화엄일승발원문(華巖一乘發願文)》
《투사례(投師禮)》외
스승지엄(智儼)
제자오진(悟眞) · 지통(智通) · 표훈(表訓) · 진정(眞定) · 진장(眞藏) · 도융(道融) · 양원(良圓) · 상원(相源) · 능인(能仁) · 의적(義寂) 등

또한, 한국 화엄종(華嚴宗)의 시조이며, 속성은 김(金: 혹은 박(朴)씨라고 함)이다.[1] 시호는 해동화엄시조원교국사(海東華嚴始祖圓敎國師)이다. 아버지는 신라의 진골 귀족 김한신 장군이다.

생애편집

유학과 교육편집

20세에 출가하여 650년(진덕여왕 4년)에 사형(師兄)인 원효(元曉)와 함께 당나라에 가던 도중에 굴항성의라군동국경겨비유숙에게 잡혀다첩자이때옹인골아다가괸풀련을다마신그 후661녀에의다날이 따유학을지가던다중 생각, 당나라 유학을 포기하고 그와 헤어진다.

그 후 신라의 삼국통일 전쟁의 혼란을 피하여 661년(문무왕 1년)에 당나라 사신의 배편을 빌려 타고 건너가 종남산(終南山) 지상사(至相寺)[2][3]에서 지엄(至嚴: 중국 화엄종의 제2대 조사)의 문하에 현수(賢首: 법장)와 같이 화엄의 깊은 이치를 깨달았다.[1] 현수지엄의 뒤를 이어 중국 화엄종의 제3조가 되고, 의상은 귀국 후 한국 화엄종의 시조가 된다.

 
부석사 무량수전. 부석사는 의상이 처음 지었다고 전하고 있다.

당나라에 체류 중 그의 설법에 참석하던 여성 중 그를 사모하는 선묘라는 이름의 여성이 있었다고 한다. 의상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않고, 대신 자신의 제자로 삼았다. 의상이 신라로 귀국하던 날, 선묘의 집에 찾아갔지만, 선묘가 집을 비워서 만나지 못하고 돌아갔다. 의상의 귀국 소식을 접한 이 선묘는 자신이 죽어 그를 지켜주겠다며 황해바다에 몸을 던져 죽었다. 후에 의상이 영주 봉황산에 산사를 지을 때, 지역 주민들이 와서 집단으로 들고 일어서자 어느 날 사람 수백 명의 머리를 덮고도 남을 크기의 바위가 공중에 떠다니면서 주민들을 따라다녔다. 겁에 질린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해산하였고, 의상은 사찰을 준공하였다고 한다.

수행과 정진편집

의상은 670년(문무왕 10)에 귀국하여 관음굴(觀音窟: 낙산사)에서 백일을 기도하고 676년에 왕의 뜻을 받아 봉황산부석사를 창건하고 화엄교학을 강술하여 화엄종(해동 화엄종)의 시조가 되었다.[1]

692년(효소왕 1)에 현수승전(勝詮)이 귀국할 때 그의 저술 《화엄경탐현기》와 그 비판을 구하는 서신을 의상에게 보냈는데, 그 친필 서신이 오늘날까지 전하고 있다.[1] 의상은 문하에게 이것을 나누어 강술하면서 전교(傳敎)에 전심하다 죽었다.[1] 사망 당시 향년 78세였다.

사후편집

후일 고려 숙종은 해동화엄시조원교국사(海東華嚴始祖圓敎國師)라 시호하였다. 의상의 문인으로 뛰어난 10대덕과 전교(傳敎)의 10대찰이 있었다.[1]

인간 관계편집

신라고승 원효(元曉)를 사형(師兄)으로 섬겨 사형제지간(師兄弟之間)을 이루었다.

일화편집

  • 의상의 귀국에 관하여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즉 당나라삼국 통일을 원조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신라가 여제(麗濟) 양국을 공취한 것에 노하여 신라 승상 김흠순(金欽純)을 잡아 가두었다.[1] 당 고종(高宗)이 신라에 대거 출병코자 한 기미를 김흠순 등에게 들은 의상은 급히 귀국하여 왕께 고하고 명랑(明朗)이 밀단법(密壇法)을 베풀어 화를 면했다고 한다.[1]
  • 범어사의 전설에 따르면, 흥덕왕 때에 왜병이 내침한다는 소식을 듣고 금정산(金井山)에 빌어서 미연에 방지하였다고 하나 근거 있는 것은 아니다.[1]

기타편집

의상은 많은 사찰을 창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중 영주부석사가 유명하다. 토에 정통한 승려로서 신라고려에서는 국사로 추존되었으며[4], 민간 신앙에서도 무속의 신 중 한 사람으로 경상북도의 일부 무당들로부터 숭배되었다.

각주편집

  1.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통일신라와 발해 > 고대문화의 융성 > 의상,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한국사 > 중세사회의 발전 > 귀족사회와 무인정권 > 귀족문화 > 의상,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위키문헌-삼국유사 권제3 탑상(塔像) 前後所將舍利- 相傳云, 昔<義湘法師>入<唐>, 到<終南山><至相寺><智儼尊者>處. 隣有<宣律師>, 常受天供, 每齋時天廚送食. 一日<律師>請<湘>公齋, <湘>至坐定旣久, 天供過時不至. <湘>乃空鉢而歸, 天使乃至. <律師>問: 「今日何故遲?」 天使曰: 「滿洞有神兵遮擁, 不能得入.」 於是, <律師>知<湘公>有神衛, 乃服其道勝, 仍留其供具, 翌日又邀<儼> <湘>二師齋, 具陳其由, <湘公>從容謂<宣>曰: 「師旣被天帝所敬, 嘗聞<帝釋宮>有佛四十齒之一牙, 爲我等輩, 請下人間爲福如何?」 <律師>後與天使傳其意於上帝, 帝限七日送與<湘公>.)https://ko.wikisource.org/wiki/%EB%B2%88%EC%97%AD:%EC%82%BC%EA%B5%AD%EC%9C%A0%EC%82%AC/%EA%B6%8C%EC%A0%9C3#%EC%95%9E%EB%92%A4%EB%A1%9C_%EA%B0%80%EC%A0%B8%EC%98%A8_%EC%82%AC%EB%A6%AC
  3. (구글맵-지상사)https://www.google.co.kr/maps/place/%E8%87%B3%E7%9B%B8%E5%AF%BA/@34.047214,108.909972,12.25z/data=!4m5!3m4!1s0x36630c6f480f975d:0xa154e0f20f85e739!8m2!3d34.0192957!4d108.919805?hl=ko
  4. 일부 고려의 왕족과 귀족 중에는 고려는 도선의 풍수지리설 덕택에 건국, 후삼국을 재통일했다는 사고관이 있었다.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