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동아시아도량형척근법에서 쓰는 길이의 단위로 10 에 해당하며 한자어로 (尺)으로도 쓴다.

역사적 변천편집

척은 시대에 따라 그 길이가 변하여 왔는데, 중국 남북조 시대까지 후한척(後漢尺. 23cm)과 진전척(晉前尺. 23.1cm), 서진척(西晉尺. 약 24cm), 동진척(東晉尺. 약 25cm) 등이 쓰였다.

백제근초고왕 때에는 동진척에 따라 25cm를 한 척으로 헤아렸다.[1] 조선은 명나라의 표준을 따랐는데, 기록에 따라 다르지만 31.1cm에 근사한 것으로 추정한다.[2]

대한제국시대에 10/33 m, 약 30.303 cm로 정했다.[3]

 
관보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고시된 대한제국 도량형법. 1자를 10/33m(약 30.303 cm)로 정했다.[3]

같이 읽기편집

각주편집

  1. "백제 근초고왕 때 1척은 25cm, 1말은 2ℓ", 연합뉴스, 2010년 5월 9일자. 2011년 1월 17일 확인.
  2. 역주 경국대전, 한한대사전
  3.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기획연재 이달의 기록, 1964년 미터법 전면 실시로 도량형 통일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