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작곡

음악의 구성요소인 주선율을 만드는 작업

작곡(作曲)이란 음악의 구성요소인 주선율[1]을 만드는 작업이다.

작사, 편곡과의 차이편집

편곡을 '작곡의 수정'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작곡과 편곡의 대상은 다르다. 작곡은 주선율을 만드는 작업인 반면, 편곡은 주선율을 뒷받침하는 부분(반주 또는 부선율)을 만드는 작업이다. '작곡의 수정'은 '재편곡'의 개념에 가깝다. 한편 작사는 가사를 만드는 작업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대중음악에서는 주선율이라는 말보다는 멜로디라는 말을 주로 쓴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멜로디는 주선율보다 넓은 개념이다. 멜로디에는 부선율도 포함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