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여러 가지 내용의 글을 모아서 펴내는 정기 간행물

잡지(雜誌) 또는 매거진(magazine)은 여러 가지 내용의 글을 모아서 펴내는 정기 간행물이다. 책처럼 매었으며 발행 간격에 따라 주간·월간·계간의 구별이 있다. 신문의 중간적 성격을 띤다.

잡지 가판대

한편, 잡지는 국민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모아서 활용하는 것 또는 정보매체의 전달 등의 기능을 하고 있다. 그중에서 시사잡지(종합지)는 정치의 동향이나 실태에 대해서 대중에게 전하는 것이다. 만화잡지나 어린이잡지는 어린이를 위한 동화나 만화, 학습내용과 유쾌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으며, 화보잡지는 사진을 통해 정치적 이슈와 스포츠, 연애물 등을 전달하고 있다.

역사편집

잡지가 발행된 것은 인쇄술의 발달로 인한 16세기부터 시작되며, 19세기 후반까지는 정부의 언론통제 때문에 그 영향이 적었다. 잡지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영국의 《젠틀맨스 매거진(영어판)》(Gentleman's Magazine)(1731~1914)이다. 당시 이 잡지의 영향력은 매우 커서 이 잡지가 당시 영국 상류층의 상징이 될 정도였다고 한다. 잡지에 현재와 같은 사진이 실리기 시작한 것은 프랑스의 《일뤼스트라시옹》(L'Illustration)(현 파리 마치의 전신)지가 최초이다.

어원편집

《젠틀맨스 매거진》의 편집장 에드워드 케이브(영어판)탄약고라는 뜻의 단어인 ‘매거진(magazine)’을 잡지라는 뜻으로 비유해 불렀다.

‘잡지(雜誌)’라는 번역어가 처음 쓰인 것은 19세기 후반이다. 존 맥고완(John Macgowan, 1835~1922)이 상하이에서 발간한 《중외잡지(中外雑誌)》(1862~1863), 1867년 일본에서 발간된 《서양잡지(西洋雑誌)》(1867~1869) 등이 있었다.[1]

나라별 잡지편집

대한민국편집

한국에서 처음 발간된 잡지는 1896년에 민간구국단체인 《대조선독립협회회보》로 40여 쪽의 분량으로 뉴스, 외국소식, 한국독립에 대한 정보 등 간단한 정보를 전했지만, 한국의 잡지 시초로 인정하고 있다. 이후 1906년에 발간된 《서우》와 《서북학회회보》, 대한자강회에서 발간한 《대한자강회회보》, 1906년에 같은 해에 발간된 《소년한반도》가 있었다. 여기서 《서우》, 《대한자강회회보》 등은 구국단체에서 발간된 쉽게 말하자면 학술지였다. 이후 개인잡지, 시사잡지, 아동잡지, 문예잡지 등이 서서히 등장하게 된다. 일제강점기 때에는 《서광》, 《개벽》, 《소년》, 《아이들보이》, 《폐허》, 《창조》, 《금성》 등이 발간되었다.

한국에서는 《아이들보이》가 처음으로 표지를 천연색으로 발행한 최초의 잡지로 보고 있고, 《소년》의 창간일을 잡지의 날로 정하였다. 해방 후 《신천지》, 《학풍》, 《문예》 등이 발간되었다.

1980년언론 탄압으로 인해 수가 감소하였으나[출처 필요], 1987년에 6.29 선언 이후에는 급격히 증가하여[출처 필요], 다양한 잡지들이 발간되고 있다.

일본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Masini, Federico (2005) [1993]. 《근대 중국의 언어와 역사》. 번역 이정재. 소명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