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중경의 본명은 장기이며 조조,유비,화타와 동시대 사람으로 중국의 삼국시대 초기의 가장 유명한 의사이다. 중국 의학계에서 '의성'또는 '의학의 원조'로 칭하고 있다.

소개편집

<삼국지>,<후한서> 같은 역사서 어디에도 장중경의 전기는 없지만 송나라때 장중경의 저서인 상한론을 교정본 적이 있다. 교정후에 교정의서국의 의관 한명이 이렇게 서문을 기록했다.

    장중경은 후한서에 전기가 없고 명의록에 이렇게 기록되어있다. 남양사람으로 이름은 기요, 중경은 그의 자이다. 효렴에 천거되어 관직이 장사태수까지 올랐다. 처음에 같은 마을의 장백조에게 의술을 전수받았다. 당시 사람들은 의술에 대한 지식과 효용이 스승을 뛰어넘었다고 말했다.

위의 기록을 통해 장중경은 삼국 초기의 사람이다. '관직이 장사태수에 올랐다.'는 어느 역사서에도 기록되어 있지만 장사태수에 관한 기록이 몇년간 비어있는 때가 있는데 아마도 그때가 아닐까라고 추측하는 사람도 있다.

저서편집

  • 상한잡병론

과거와 현재의 경험을 종합하고 자신의 실전 의료 경험까지 망라하여 저술하였고 총 16권이다. 이는 동한, 서한시대 이전의 의학을 집대성한 저서로 평가받는다. 후대 임상의학 본보기가 되었으며 현재에도 일부의사들이 이 저서에 기록된 내용을 토대로 처방을내리고있다. 현재에는 <상한론>, <금궤요략> 두 권만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장중경은 위 저서에서 진맥과 임상경험을 종합하여 총 20여 종의 병과 관련된 맥에 대해 언급하고 언급하고 있다. 이는 현재 사용하는 방법과도 큰 차이가 없다.

  1. 상한론
  2. 금궤요략

상한론은 차가운 기운에 의한 발열성 질병을 논하고 있으며 발열성 전염병의 치료방법을 변증법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113개의 처방전이 기록되어 있으며 사용된 약재는 170여종에 이른다. 금궤요략은 내과의 각종 병과 외과, 부인병 등에 대해 논하고 있다. 총 262개의 처방전이 기록되어 있으며 사용된 약재는 214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