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잭 더 리퍼 (뮤지컬)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는 체코의 뮤지컬이다. 19세기 영국의 범죄자 잭 더 리퍼와 그에 관한 실화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살인 사건과 그 속에 숨겨진 사랑 이야기 등을 다루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엠뮤지컬컴퍼니가 제작을 맡아 2009년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살인마 잭》이라는 제목으로 초연을 했다. 《드라큘라》《햄릿》《클레오파트라》《삼총사》에 이어 국내에 들어온 다섯 번째 체코 뮤지컬이다.[1] 이듬해인 2010년부터 현재와 같은 타이틀로 변경되었다.[2] 국내 초연 때부터 일본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한류 스타를 적극 기용했으며 2012년 9월 16일부터 10월 8일까지 도쿄 아오야마 극장에서 30회 공연을 펼쳐 개막 전에 손익분기점을 넘기고, 유료점유율 81.5%를 기록하는 성공을 거두었다.[3][4]

잭 더 리퍼
음악바소 파테이르(Václav Patejdl)
원작《Jack Rozparovač》
공연2006 체코
2009 대한민국
2010 대한민국
2011 대한민국
2012 대한민국
2013 대한민국

줄거리편집

캐스팅편집

2009년편집

2010년편집

2011년편집

2012년편집

2013년편집

2016년편집

2019년편집

스태프편집

  • 작사/대본 : 이반 헤쟈(Ivan Hejna)
  • 작곡 : 바소 파테이르(Václav Patejdl)
  • 프로듀서 : 김선미(2009~) 엄홍현(2009~2010), 김희철(2011)
  • 연출/각색/한국어 버전 작사 : 왕용범
  • 음악감독 : 이성준
  • 안무 : 서병구
  • 무대디자인 : 서숙진
  • 조명디자인 : 민경수

공연 일정편집

2009년편집

2010년편집

2011년편집

2012년편집

2019년편집

각주편집

  1. “4국 4색 뮤지컬 ‘유럽을 느껴봐’”. 경향신문. 2009년 12월 3일. 
  2. 《월간 더 뮤지컬》 제82호, 2010
  3. 신정선 (2012년 9월 18일). '잭 더 리퍼' 일본 상륙… 뮤지컬 한류 여전히 뜨거웠다”. 조선일보. 2012년 11월 22일에 확인함. 
  4. 최민우 (2011년 11월 26일). “유료 점유율 81.5%에 놀란 일본 “K-뮤지컬, 못 따라갈 상황””. 중앙일보. 2012년 11월 22일에 확인함.  다음 글자 무시됨: ‘article’ (도움말); 다음 글자 무시됨: ‘default’ (도움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