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 (접미사)

(的)은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에서 쓰이는 접미사(또는 조사)이다.

글자의 뜻편집

的은 형성문자로서 뜻을 나타내는 白과 음을 나타내는 勺이 더해져 만들어졌다. 여러가지 뜻을 가진 다의어이나, 대표적인 뜻은 명사로는 과녁이며, 형용사로는 "정확하다","분명하다"이다. 용언 용법으로 쓰이는 것에 적확(的確),적중(的中)등의 한자어가 있다.

중국어 용법(조사)의 的편집

현대 중국어에서 쓰이는 的은 한국어 조사 ~의에 가깝다. 그러나, 세부적으로는 한국어 ~의와 쓰임새가 다르기 때문에 기계적으로 옮겼을 때, 같은 의미라는 보장은 없다. 고전 중국어에는 없고, 통속 중국어인 백화문에서 발생한 것으로 한국,일본에서는 이 용법에 따라 쓰는 단어나 어구는 거의 없다. 같은 의미로 底란 글자도 통용되었는데, 20세기 들어 的쪽이 압도적으로 우세해졌다. 단, 북경어를 중심으로한 보통화에 한정되며, 방언에서는 다른 표현을 쓰기도 한다.

번역어(접미사) 용법의 的편집

메이지 시대 일본에서 서양 서적을 번역하면서 영어독일어의 형용사 어미 -ic -ik등을 的(일본어 발음은 teki)로 옮기기 시작했다. 기존 일본어구조로는 명사와 명사를 접미사의 도움없이 잇는 것이 매우 곤란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Romantic을 낭만적(浪漫的)이라하듯, Roman-tic의 꼴로 쪼개서 -tic에 的을 할당했는데, 나중에는 -ic -ik꼴로 끝나는 형용사형들도 커버할 수 있게 되었다. 처음에는 음역어로 인식되었으나, 번역서에 반복해서 계속 쓰이게 되자, 원래 의미와 관계없이 접미사로서 힘을 갖게 되면서 독자적 용법이 생기기 시작했고, 일본어 번역서를 수입해간 중국어에도 접미사 용법이 들어왔다.

한국어의 的편집

적(的)은 ‘그 성격을 띠는’, ‘그에 관계된’, ‘그 상태로 된’ 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