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린(1962년 11월 26일 ~ )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본명은 안애금이며[1], 경상남도 함안군에서 태어나 경남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1995년에 《사막의 달》로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하였다.

전경린
작가 정보
출생1962년 11월 26일(1962-11-26)(61세)
경상남도 함안군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소설가
장르소설
수상2011년 현대문학상

수상 경력

편집

주요 작품

편집

각주

편집
  1. 허연 (2012년 5월 31일). “박경리-박금이, 고은-고은태, 이문열-이열, 황석영-황수영 문학사상 6월호 `문인들의 본명` 수록”. 《매일경제》. 2013년 5월 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0월 15일에 확인함. 
  2. 장선화 (2007년 1월 9일). “전경린씨 이상문학賞 대상에”. 《서울경제》 (한국일보). 2013년 4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0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