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흔

전대흔(錢大昕, 1728년 음력 1월 7일 ~ 1804년 음력 10월 20일)은 청나라 말기의 고증학자로, 효징(曉徵), 신미(辛楣)·죽정거사(竹汀居士)·잠연노인(潛硏老人)이다. 태창주(太倉州) 가정현(嘉定縣)(현 상해 자딩구) 출신으로, 아내는 왕명성의 누이동생이다.

Qian Daxin.png

생애편집

소주(蘇州)의 자양학원(紫陽學院)에서 수학하였고, 건륭제의 남쪽 순행에 따라 소시(召試)로 거인이 되고 내각중서(內閣中書)로 임용되었다. 1754년 진사가 되고, 한림원에서 벼슬하고 사부소사(事府小事)까지 승진하였다.

1775년, 광동학정(廣東學政)이 되었으나 부친상을 당하자 귀향하고 그대로 은퇴하였고, 죽을 때까지 30여년 간 종산(鍾山)·누동(婁東)의 서원과 자양서원에서 계속 원장을 지내며 후학을 양성하였다.

학문편집

젊어서 때 서양의 수학·천문학을 익혀 고대 중국의 역법을 연구한 《삼통술연》(三統術衍)을 저술하였고, 이외에도 철학·경학·사학·지리·문자학·음운학·금석학·시문학 등 여러 분야에 정통하였을 뿐만 아니라 관직에 있을 때 청렴하여 칭송받았다. 한림원에 재직하였을 때에는 《속문헌통고》(續文獻通考)·《대청일통지》(大淸一統志)를 비롯한 여러 서적의 편집을 맡았다.

그는 황종희·고염무로 시작된 청조사학(淸朝史學)의 대성자(大成者)이며, ‘실사구시(實事求是)’의 방법에 통달하여 근본 사료(史料)에 근거한 역사 연구를 확립, 그 실증적 엄밀성은 오늘날에도 정평이 있다. 특히 그의 저서 『십가제양신록(十駕齊養新綠)』은 그의 학문을 대표하는 명저로서 이름이 높다. 종래의 포폄출척(褒貶黜陟)을 주로 한 사론(史論)에 대하여 일세(一世)를 그은 것이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전대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