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령자

전령자(田令孜, ?-893년중국 당나라 말기의 당 희종 연간에 강권을 휘둘렀던 환관이었다. 희종 연간의 대부분 기간 동안, 그는 당 희종과 친밀한 관계를 맺었을 뿐만 아니라, 환관이 지휘하는 중앙군인 신책군(神策軍)에 대한 그의 장악력 덕분에 권력을 장악하였고, 심지어 당 희종이 황소의 농민 반란에 직면하여 검남서천(劍南西川, 본부는 지금의 쓰촨성 청두시) 번진(藩鎭)으로 피난하는 동안에도 권력을 장악하고 있었다. 희종 연간 말기, 군벌왕중영과의 다툼으로 당나라 조정이 군벌들에 대해 사실상 무력해진 수많은 반란으로 이어지자, 그는 어쩔 수 없이 권력자의 자리를 포기하게 되었고, 검남서천 절도사인 그의 형 진경선에 의하여 피난처를 얻게 되었다. 그러나 891년 진경선은 왕건에게 패배하고 서천을 왕건에게 넘겨주어야 했다. 893년 왕건은 진경선과 전령자를 처형하였다. 최종 작위진국공(晉國公). 중칙(仲則).

생애편집

배경편집

전령자가 언제 태어났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그의 진(陳)씨였고, 그에게는 적어도 2명의 형제인 진경선과 진경순(陳敬珣)이 있었다. 그의 출신지에 대한 정사의 기록은 일관성이 없었다. 《신당서》에서의 그의 열전에 의하면 그는 (蜀, 지금의 스촨성 일대) 지방 출신이었고[1], 그의 형 진경선의 출신을 기술한 《자치통감》에 의하면 그는 허주(許州, 지금의 허난성 쉬창시) 출신이었다.[2] 그는 당 의종함통 연간(860~874) 중기에 이름이 전(田)씨로 추정되는 환관인 양아버지를 따라, 내시성(內侍省)에 환관으로 입궁하였다고 한다. 그는 글을 쓰고 읽을 줄 알았고 글을 많이 읽었으며, 지략이 뛰어났다고 한다.[3] 의종 연간 중에 그는 소마방사(小馬坊使, 황실의 마구간을 감독하는 환관)를 역임하였다. 그는 의종의 아들인 보왕(普王) 이엄과 친하게 지냈다.[4]

당 희종 연간편집

황소장안 공격 이전편집

당 희종의 장안에서의 첫번째 피난 동안편집

당 희종의 장안에서의 두번째 피난 동안과 이후편집

당 소종 연간편집

가족 관계편집

주석·출전 및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