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난종 선생 묘 및 신도비외 묘역일원

정난종선생묘및신도비외묘역일원 (鄭蘭宗先生墓및神道碑外墓域一圓)은 경기도 군포시 속달동에 있는, 조선 전기의 문신 허백당 정난종(1433∼1489) 선생과 그의 두 아들 광보(1457∼1524), 광필(1462∼1538)의 묘지이다. 1989년 6월 1일 경기도의 기념물 제115호로 지정되었다.

정난종선생묘및신도비외묘역일원
(鄭蘭宗先生墓및神道碑外墓域一圓)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
종목 기념물 제115호
(1989년 6월 1일 지정)
수량 일원
관리 동래정씨종친회
위치
군포 속달동 (대한민국)
군포 속달동
주소 경기도 군포시 속달동 산3번지
좌표 북위 37° 20′ 19″ 동경 126° 54′ 32″ / 북위 37.338539° 동경 126.90902°  / 37.338539; 126.90902좌표: 북위 37° 20′ 19″ 동경 126° 54′ 32″ / 북위 37.338539° 동경 126.90902°  / 37.338539; 126.90902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 전기의 문신 허백당 정난종(1433∼1489) 선생과 그의 자손들의 묘지다.

정난종은 세조 2년(1456)에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거쳤으며, 1467년에는 황해도 관찰사로 있으면서 이시애의 난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워 호조참판에 올랐다. 사신으로 여러 차례 명나라에 다녀오기도 했던 그는 훈구파의 중진인사로 성리학에 밝았으며, 특히 서예에 일가견이 있었고 글씨도 잘 썼다.

정광필은 성종 23년(1492) 과거에 급제한 후 성균관에 있으면서『성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했으며, 중종 5년(1510) 전라도 순찰사가 되어 삼포왜란을 수습하고 병조판서에 올랐다.

묘역은 수리산(견불산)의 능선 중앙에 정란종 선생의 묘가 있고, 그 위로 장남인 정광보, 차남인 정광필의 묘가 차례로 있다. 모두 부인과의 합장묘이고, 봉분이 2개씩인 쌍분 형태이다. 정란종의 묘는 부인 완산 이씨와의 합장묘이며, 묘 앞에는 성종 20년(1489)에 세운 선생의 묘비와 성종 17년(1487)에 세운 부인의 묘비가 있다. 묘역 앞에는 제물을 올리고 제사를 지내기 위한 상석(床石)이 있고, 그 앞에 불을 밝히기 위해 만든 돌로 된 장명등(長明燈)이 있다. 묘역 좌우에 크기가 다른 문인석 2쌍이 있고, 묘역 아래에는 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가에 세우던 신도비가 있는데, 남곤이 글을 지어 중종 20년(1525)에 세운 것이다.

정광보의 묘 역시 부인 전의 이씨와의 합장묘이며, 묘 앞에 묘비, 상석이 있고 상석 좌우로는 동자상이 1쌍 있다. 상석 앞에는 장명등이 있고, 장명등 좌우로는 멀리서도 무덤이 있음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망주석과 문인석이 1쌍씩 있다.

정광필의 묘도 부인 은율 송씨와의 합장묘이며, 묘 앞에는 묘비와 상석이 있고 상석 앞에 장명등이 있다. 좌우에는 문인석과 무인석 1쌍이 있으며, 묘역 좌측 아래에는 소세양이 글을 짓고 이황이 글씨를 써서 명종 17년(1562)에 세운 신도비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