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래교(鄭來僑, 1681년~1759년 2월 28일(음력 2월 2일)[1])는 조선 후기의 여항(閭巷) 시인이다. 자(字)는 윤경(潤卿), 호(號)는 현와(玄窩)·완암(浣巖)·현옹(玄翁)이며, 본관은 창녕이다.

생애편집

풍산 홍씨와 청풍 김씨가에서 묵으며 글 선생을 했다. 풍산김씨가에서는 김종후 (金鍾厚, 1721년 12월 16일(음력 10월 28일) ∼1780년 11월 3일(음력 10월 7일)[2])의 몽학 선생이었다는 기록이 있다.[3]

청구영언》의 서문을 썼으며, 저서로는 《완암집》(浣巖集)이 있다.

동생 정민교(鄭敏僑: 1697년 2월 25일(음력 2월 5일)~1731년 12월 1일(음력 11월 3일)[4])도 시인이며, 저서로는 《한천유고》(寒泉遺稿)가 있다.

각주편집

  1. 김종후, 《본암집》 권8, 완암 정 옹 내교 묘지명
  2. 김종수, 《몽오집》 권6, 백씨 묘표
  3. 출처: 임형택, "《동패락송》 연구 -- 야담의 기록화 과정과 한문단편의 성립," 한국한문학연구 제 23집, 1999, 317-8
  4. 정래교, 망제 계통 본말(《한천유고》 부록); 조현명, 《귀록집》 권15, 정 진사 계통 묘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