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옹주 (성종)

정순옹주(靜順翁主, 1486년 10월 13일 ~ ? )는 성종의 일곱째 딸이며, 어머니는 숙의 홍씨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정순옹주
靜順翁主
지위
조선 성종의 옹주
이름
복란(福蘭)[1]
신상정보
출생일 1486년 10월 13일 (음력)
사망일 미상
부친 성종
모친 숙의 홍씨
배우자 봉성위 정원준(奉城尉 鄭元俊)
자녀 1남
정응(鄭譍)

생애편집

1486년(성종 17년) 10월 13일, 성종숙의 홍씨의 다섯번째 자녀이자 둘째 딸로 태어났다.[2]

봉성위(奉城尉) 정원준(鄭元俊)에게 하가하여 1남을 얻었다. 정원준은 이세좌의 외손으로, 이세좌는 폐비 윤씨가 사사될 때, 왕명을 받아 사약을 들고 간 죄로 갑자사화에 연루되어 처형되었고, 정원준 또한 연좌되어 귀양을 가게 되었다. 이후 귀양에서 풀려났으나 부모상(丁憂)을 당하였고, 생활이 곤궁하여 중종이 쌀과 콩을 내렸다.[3]

정순옹주에 대한 기록은 전무하며, 정순옹주와 정원준의 묘소는 경기도 과천시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  : 제9대 성종대왕(成宗大王, 1457 ~ 1494)
  •  : 숙의 홍씨(淑儀 洪氏, 1457 ~ 1510)
    • 부마 : 봉성위 정원준(奉城尉 鄭元俊, ? ~ 1507)
      • 장남 : 정응(鄭譍, 1504 ~ ? )

각주편집

  1. 〈정순옹주태실〉
  2. 〈정순옹주태실〉
  3. 중종실록》 1권, 중종 1년(1506년) 10월 23일(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