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양생(鄭良生, ? ~ 1392년 6월 29일)은 고려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동래(東萊)이다. 정구(鄭矩)·정부(鄭符) 형제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음서(蔭敍)를 통해 관직을 시작한 듯 하며, 충목왕(忠穆王)조에 별장(別將)을 역임했다.[1]

1364년(공민왕 13) 청주판관(淸州判官)으로 재직 중, 장인 안축(安軸)의 시문집인 『관동와주』의 발문을 지었다.[2]

1366년(공민왕 15) 후사를 두지 못한 공민왕(恭愍王)이 왕비를 새로 들여 왕자를 낳아 보려고 새 왕비 후보를 친히 선발했는데, 당시 정양생의 딸도 덕풍군(德豊君) 왕의(王義), 우상시(右常侍) 안극인(安克仁), 정랑(正郞) 정우(鄭寓)의 딸과 함께 공민왕을 보았다.[3]

그러나 결국 공민왕의 새 비로는 왕의와 안극인의 딸만이 선발되었다.[4]

1376년(우왕 2) 대사헌(大司憲)에 임명되었으며[5], 이후 봉원군(蓬原君)에 봉해졌다가 1392년(공양왕 3) 졸했다.[6]

시호는 양도(良度)이다.[7]

일화편집

우왕(禑王)이 어느 날 정양생의 집 앞에 와서 도첨가(搗砧歌)[8]를 부르다가, 마을 사람들에게 자기 앞에 있는 집이 누구의 집이냐고 물었다.

우왕은 ‘정 대부(大夫)의 댁입니다.’ 라는 대답을 듣자마자, ‘그 사람은 무섭다. 그 사람은 무섭다.’ 라고 하며 말을 달려 달아났는데, 정양생의 성품이 곧아 함부로 대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9]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정균(鄭筠)[7][10] : 대부소경(大府少卿)
    • 조부 - 정유의(鄭惟義)[7] : 판사재시사(判司宰寺事)
      • 아버지 - 정호(鄭瑚)[7] : 내산군(萊山君)
      • 어머니 - 총랑(摠郞) 송전(宋詮)의 3녀[7]
        • 형 - 정안생(鄭安生)[7] : 주부(主簿)
        • 형 - 정이생(鄭易生)[7] : 부령(副令)
        • 부인 -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흥녕부원군(興寧府院君)·영예문관사(領藝文館事), 문정공(文貞公) 안축(安軸, 1282년 ~ 1348년)의 딸[1]
          • 장남 - 정규(鄭規)[7] : 전서(典書)
          • 차남 - 정구(鄭矩, 1350년 ~ 1418년) : 찬성(贊成), 정절공(靖節公)
          • 3남 - 정부(鄭符, ? ~ 1412년) : 한성부윤(漢城府尹), 증(贈) 좌찬성(左贊成)
          • 4남 - 정절(鄭節)[7] : 예조참의(禮曹參議)
          • 첫째 사위 - 강회백(姜淮伯, 1357년 ~ 1402년)[11][12] : 참판승추부사(參判承樞府事), 증 우찬성(右贊成)
          • 둘째 사위 - 김존성(金存誠)[7][13] : 예의판서(禮儀判書)
          • 셋째 사위 - 안종약(安從約)[7] : 해주목사(海州牧使)

각주편집

  1. 『안축 묘지명』
  2. 『근재집』
  3. 『고려사』 「신돈전」
  4. 『고려사』 「공민왕세가」
  5. 『고려사』 「신우전」
  6. 『고려사』 「공양왕세가」
  7. 『씨족원류』
  8. 도첨(搗砧)이란 다듬이질을 뜻한다.
  9. 『용재총화』
  10. 정중부(鄭仲夫)의 아들 정균과는 동명이인이다.
  11. 『강회백 행장』
  12. 정양생의 장녀는 강회백의 전처로, 3남 2녀를 낳았다.
  13. 정양생의 차녀는 김존성의 전처로, 1남 3녀를 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