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온 (1324년)

정온(鄭溫, 1324년(충숙왕 11년) ~ 1402년(태종 2년))은 진산부원군 정헌(鄭櫶)의 손자로 고려의 문신이다. 자는 자옥(子玉)이며 호는 우곡(愚谷)이다. 고려 말 과거에 급제하여 여러 관직을 거쳐 대사헌에 이르렀다. 지리학역학에 능통해 《월아산기》(月牙山記)를 지었다. 조선이 건국되고 태조가 관직에 오를것을 종용하자 장님인 척 하며 관직에 나아가지 않았다. 진주 정강서원(鼎岡書院)에 향사하여 후에 장성 경현사(景賢詞)에 배향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