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인엽(鄭仁燁, CHUNG In Yeob, 1942년 8월 4일[1] ~ )은 대한민국의 영화 감독이다. 본명은 정영식.

생애편집

도쿄 출신. 서라벌예술대학 연극영화과 졸업. 극단 협연 단원을 거쳐 김기영 감독 연출부에서 근무하다가 1965년 영화 성난 영웅들로 감독 데뷔한 뒤 애마부인 시리즈를 비롯해 약 60편을 제작했다. 제이제이필름 대표, 스크린어드벤처 대표, 1987년 두손필름 대표. 1996∼1997년 공연윤리위원회 심의위원, 2006년 사단법인 한국영화감독협회 이사장을 지냈다. 2010년부터 영화인총연합회 회장으로 있다. 2011년 대종상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작품편집

수상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