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 (소설가)

대한민국의 소설가
(정찬 (1953년)에서 넘어옴)

정찬(鄭贊, 1953년 7월 3일 ~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명은 정찬동이며, 1953년 7월 3일 부산광역시에서 태어났다. 부산고등학교를 거쳐 1978년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였다. 같은 해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해 월간지 기자로 활동하였고, 1983년 《언어의 세계》에 중편소설 《말의 탑》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1] 대부분의 작품들이 성과 속, 혹은 본질과 현상의 중간에서 그들 사이의 분리를 넘어선 교통에 대한 추구를 기본적인 주제로 삼고 있다.[2]

Picto infobox auteur.png
정찬
작가 정보
출생 1953년 7월 3일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소설

수상편집

작품편집

대표작으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긴 단편《슬픔의 노래》및 장편《광야》와, 권력과 사랑의 본질적 문제를 다룬 《황금사다리》등이 있다.[1]

각주편집

  1. 정찬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2. 권영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 정찬”. 네이버. 2013년 10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