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주 삼양동 유적

제주 삼양동 유적(濟州 三陽洞 遺蹟)은 제주시 삼양동 일대의 토지구획정리사업이 진행되던 당시에 발견된 선사시대 유적이다. 1999년 11월 16일 사적 제416호로 지정되었다.

제주 삼양동 유적
(濟州 三陽洞 遺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416호
(1999년 11월 16일 지정)
면적18,362.7m2
시대선사시대
위치
제주 삼양동 (대한민국)
제주 삼양동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선사로2길 13, 외
(삼양일동)
좌표북위 33° 31′ 24″ 동경 126° 35′ 16″ / 북위 33.52333° 동경 126.58778°  / 33.52333; 126.58778좌표: 북위 33° 31′ 24″ 동경 126° 35′ 16″ / 북위 33.52333° 동경 126.58778°  / 33.52333; 126.5877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제주 삼양동 유적은 제주시 삼양동 일대의 토지구획정리사업이 진행되던 당시에 발견된 선사시대 유적이다.

1997년 4월부터 1999년 7월에 걸쳐 제주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청동기-초기철기시대를 전후한 시기의 집터 200여 곳을 비롯하여 돌을 쌓아 만든 담장, 쓰레기를 버리던 폐기장, 마을의 외곽을 두르고 있던 도랑 자리가 있는 큰 규모의 마을 유적이 확인되었다.

집터 내부에서는 토기류(구멍띠토기, 덧띠무늬토기[점토대토기]), 적갈색항아리 등)와 석기류(돌도끼, 대패, 갈돌, 숯돌 등), 철기류(철제도끼, 손칼), 청동기류(동검, 칼자루끝장식[검파두식] 등), 불에 탄 곡식류(콩, 보리)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됨에 따라 제주도 청동기시대 후기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제주도에서 생산되지 않았던 중국계 유물로 알려진 옥환, 요령식동검편, 유리옥과 철기류들이 출토되고 있어 삼양동 사람들이 한반도를 비롯한 외부지역과도 활발히 교류하였음을 알려주고 있다.

명칭 변경편집

원래 이름은 '제주삼양동선사유적'이었으나, 2011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1-116호 Archived 2017년 11월 9일 - 웨이백 머신,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명칭 변경 및 지정·해제 고시》,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7560호, 392-412면, 2011-07-28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