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1차 고려-몽골 전쟁(第一次高麗蒙古戰爭)은 1231년 살리타이가 이끄는 몽골 제국군이 고려를 침공해 일어난 전쟁이다.

제1차 고려-몽골 전쟁
고려-몽골 전쟁의 일부
날짜1231년 음력 8월 ~ 1232년 음력 1월
장소
한반도 북부
결과 몽골의 요구에 따른 강화.
교전국
고려 고려 몽골 제국
지휘관
고려 고려 고종
고려 고려 최우
살리타이
탕구타이
병력
30,000

개요편집

칭기즈 칸의 대를 이은 오고타이 칸(태종)은 1231년(고종 18) 장군 살리타(한국 한자撒禮塔)에게 별군(別軍)을 주어 침입에 착수하여, 음력 8월에 압록강을 넘어 의주·철주 등을 함락하고 계속 남하하였다. 고려군은 이를 맞아 구주(귀주)·자주(慈州)·서경 등에서 크게 무찌르는 등 선전하였으나 전체적인 전세는 불리하게 돌아갔다. 남하하던 몽골군이 개경을 포위하자 고종은 할 수 없이 살리타가 보낸 권항사(勸降使)를 만나고 왕족 회안공 정(淮安公 侹)을 적진에 보내어 강화를 맺게 하였다.

그 결과 전쟁은 일단 중지되고 몽골은 이듬해인 1232년 음력 1월 군대를 철수하였는데 몽골 사료에는 이때 전국에 다루가치(한국 한자達魯花赤) 72명을 두었다[1]고 전하나 《고려사》에는 전혀 이런 기록이 없다.

각주편집

  1. 『원사』 권208, 「열전」95, 고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