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한자 간화 방안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중국어 간체자: 第二次汉字简化方案, 정체자: 第二次漢字簡化方案)〉은 중화인민공화국중국문자개혁위원회가 〈제1차 한자 간소화 방안〉에 이어 1977년 12월 20일에 발표한 한자의 개혁안이다. 이 개혁안에 따라 만들어진 한자를 이간자(중국어 간체자: 二简字, 정체자: 二簡字)라고 한다.

발표 후 시행된 제1표(248자)와 민간의 논의에 의해 가부를 결정하는 제2표(605자)의 2개로부터 만들어졌다. 사회적 혼란이 일었기 때문에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에 의해 폐지되었다.

상황 전개편집

  • 1975년 5월: 문자개혁위원회가 국무원에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초안)〉을 제출해 심의를 신청함.
  • 1977년 12월 20일: 인민일보, 광명일보, 해방군보 등 각 신문에 발표, 사회의 의견을 구함. 다음날부터 인민일보에서 시험적인 사용을 시작함.
  • 1986년 6월 24일 국가어언문자공작위원회(國家語言文字工作委員會)가 제출한 '關于廢止〈第二次漢字簡化方案(草案)〉和糾正社會用字混乱現象的請示'를 받아 폐지를 발표함.

간화 방법편집

혼란이 일어났지만 간화의 방법은 〈제1차 한자 간화 방안〉과 큰 차이는 없다. 이하 주된 것을 보이면 다음과 같다.

형성(形聲)에 의한 조자(造字)편집

음을 나타내는 부분을 교환한다. 예는 다음과 같다.

 

회의(會意)에 의한 조자편집

원래 글자의 의미로부터 별도의 새 글자를 만든다. 예는 다음과 같다.

 

자형(字形)의 가차(假借)편집

그 밖의 예
이간자 규범 간화자
蓝·篮
预·豫
煽·搧
秆·竿
辩·辨·辫
墩·礅·蹾·撉
筏·阀·垡

 

부분의 생략편집

 

부분의 교환편집

 

영향편집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이 폐기된 지금도 민간에서는 계란을 鸡蛋이 아니라 鸡旦으로, 정차 안내판의 표기를 停车가 아니라 仃车로, 지역 표기를 冀가 아니라 丠 로, 豫가 아니라 予로 표기하는 경우가 있다.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의 문자들이 쓰기에 간단하기 때문에 민간에서 약자로서 사용되는 것이다.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은 심지어 한 성씨를 두 성씨로 갈라 버리기도 했다. 본래 중국어 정체자: , 병음: Xiāo 샤오[*]씨는 일반적인데 비해 중국어: , 병음: Xiào 샤오[*]씨는 역사 교과서에서만 드문드문 언급될 정도로 매우 희귀 성씨였다. 제1차 한자 간화 방안을 거치면서 蕭는 萧로 간화되었고, 萧와 肖의 구별은 계속 유지되었다. 그러나 제2차에서는 이 두 글자가 肖로 통합되었다. 제2차 한자 간화 방안이 취소되었음에도 몇몇 사람들은 肖를 그들의 성으로 유지하였는데, 이에 따라 지금은 한 성씨였던 것이 萧와 肖 두 성씨로 나뉘어버렸다.

컴퓨팅과 폰트편집

유니코드를 비롯한 대부분의 중국어 인코딩 시스템에서는 이간자를 지원하지 않는다. 금석문자경에서는 제1표의 248자만 지원한다.

SongUni-PUA라는 폰트는 이간자들을 지원한다[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