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보병사단 (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의 사단

제22보병사단(第二十二步兵師團, The 22nd Infantry Division, 애칭 율곡부대)은 대한민국 육군제8군단 예하 보병사단이다. 강원도 양양군에서 1953년 4월 21일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의 부대기 친수와 함께 육군 본부 직할대로 창설되어 한국전쟁 말기에 활약하고, 육군 감축계획에 의해 1958년 12월 24일 해체되었다. 1975년 사단의 전신인 88보병여단이 재창설, 동해안 방어 사령부가 1해안 전투단으로 재편성되고 동해안경비사령부(현재 제7기동군단) 예하 56보병연대와 통합, 1975년 8월 1일 새로 창설된 88보병여단과 또다시 통폐합 및 증편되면서 1982년 8월 16일, 강원도 고성군에 재창설되어 남·북 동해선 교통행 및 교류를 군사적으로 보장하며 현재까지 주둔하고 있다.

제22보병사단
第二十二步兵師團
활동 기간1953년 4월 16일 ~ 1958년 12월 24일
1970년 4월 21일 ~ 현재[1]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병과보병
역할동해안 및 GOP 경계
규모사단
명령 체계제8군단
본부강원도 고성군
별명율곡부대
표어수사불패 율곡지혼(雖死不敗 栗谷之魂)
군가22사단가
참전한국 전쟁
훈장대통령 9회, 국무총리 2회 표창
지휘관
사단장KA insignia (cloth) Major General.gif 소장 정형균 (육사 48기)

전투·부대표창 내역편집

  • 1953년 7월 14일 - 한국 전쟁 당시 "대성산전투"참가
  • 1982년 5월 15일 - "5.15 대침투작전"
  • 1996년 9월 18일 ~ 11월 7일 - "강릉무장공비 대침투작전"
  • 부대표창 : 대통령 9회, 국무총리 2회

사건 및 사고편집

  • 1984년 6월 26일 - 22사단 소속 일병이 총기를 난사하고 월북했다.
  • 2012년 10월 2일 - 22사단 관할구역에서 북한군이 철책을 넘고 노크하여 귀순하였다. 그 동안 해당 부대에서는 그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 2014년 6월 21일 - 20시 15분에 한 병사가 총기를 난사하여 5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당했다. 이후 해당 병사는 탈영한 후 교전과정에서 1명이 더 부상당했다. 이 사건으로 22사단장, 연대장, 대대장, 중대장이 보직해임 및 징계위원회 회부 처분을 받았다.
  • 2021년 2월 16일 - 북한의 신원미상 남성이 헤엄쳐 귀순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이로 인하여 사단장 표창수 소장이 보직 해임되었다.[2]

사단가편집

대륙 땅 주름잡던 우리 겨레
힘찬 기상 이어받은 율곡 부대
민족의 통일 대업 가슴에 안고
전진의 깃발아래 뭉친 너와 나
전선의 최북단 이 땅을 지키고
내 부모 내 형제 내 조국 위해
적진을 쳐부순다 멸공통일 그 날까지
아아아 우리들은 대한의 건아
승리 향해 전진하는 22사단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1. “육군 22사단 장병, 화재 진압·자살 시도자 구조”. 《연합뉴스》. 2015년 1월 8일. 2015년 1월 13일에 확인함. 
  2. 유현민 (2021년 3월 4일). “군 '헤엄귀순' 문책…22사단장 보직해임·8군단장 엄중경고(종합)”. 《연합뉴스》. 2021년 3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