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5집단군

(제41군에서 넘어옴)

제75집단군은 1940년대 말 창설된 중국인민해방군군집단이다. 광저우 군관구 지역의 일부로,[1] 한국 전쟁중국-베트남 전쟁에서 활약했다.

제75집단군
第七十五集团军
활동 기간1950년 - 현재
국가중화인민공화국의 기 중화인민공화국
소속중국인민해방군 육군
명령 체계남부전구
참전

역사편집

한국 전쟁 동안 제41군은 제124,125,126사단으로 구성된 중국인민지원군의 부대였다.[2]

한국 전쟁 동안, 제41군은 우루이린 중장이 지휘했다.[3] 주요 중국인민지원군 부대는 제413군의 제41군집단 소속 제124사단이 압록강을 건너 만포진에 도달한 1950년 10월 16일부터 한반도에 진입했다.[4] 10월 16일 만포진에 당도한 이후 강계와 유담리를 따라 진격한 제41군은 하갈우리를 따라 진격했고 장진호 일대에서 10월 25일 대한민국 제26여단을 만나게 되었다. 나머지 부대는 수동 일대의 전투에 참여해 미국 제1해병사단과 맞서 싸웠다.[5]

제41군과 제38군은 동쪽으로 미국 제8군을 밀어붙이며 대한민국 국군의 방어선을 돌파하여 부대 전체를 포위하려고 했다.[6] 군의 서쪽 부대인 제125사단은 미국 제8군 지역을 관통하여 초산에서 제7보병여단을 분산시켰다.[7] 1952년 10월 제46군이 제41군을 대체하고 41군은 본토로 돌아갔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