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소공

제 소공(齊昭公, ? ~ 기원전 613년, 재위 : 기원전 632년 ~ 기원전 612년)은 춘추시대 제나라의 제19대 후작이다. 는 반(潘)이다.

사적편집

제 효공 사후, 제 환공 생전부터 자신을 세우려 한 공자 개방이 효공의 아들을 죽이고 제후로 세웠다.[1]

소공 원년(기원전 632년), 성복 싸움에서 국귀보 · 최요에게 군대를 거느리고 진 문공을 도와 초나라와 싸우게 했다. 승전 후 진 문공은 제, 송, 노, 채, 정, 위, 거 여덟 나라와 천토에서 회합하고 동맹을 맺었다.[1][2]

소공 6년(기원전 627년) 여름, 작년에 패자 진 문공이 죽은 틈을 타 적(狄)의 침략을 받았다. 이후에도 소공 10년(기원전 623년) 여름, 소공 15년(기원전 618년) 여름, 소공 17년(기원전 616년)에 적의 침략을 받았다.[2]

가정편집

각주편집

  1. 사마천: 《사기》 권32 제태공세가제2
  2. 《춘추좌씨전》 제7권 희공 하
전 임
효공 소
제19대 제나라 후작
기원전 632년 ~ 기원전 612년
후 임
제군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