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성욱(趙成郁, 1941년 ~ )은 제32대 대한민국 법무부 차관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생애편집

1941년 전라남도 함평군 엄다면[1]에서 태어난 조성욱은 학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법정대학 4학년에 재학하던 1961년 제13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최연소로 합격하여[2] 1966년 전주지방검찰청 검사에 임용되었다. 검사로 재직하면서 학연 등에 의한 불리한 점을 누구에게나 자상하고 친절하게 대해주는 따뜻한 성격으로 극복하여 상사에게 인정을 받은 노력형 검사라는 평가가 있다.[3] 부인 김명순과 사이에 1남 2녀의 자녀가 있다.

노태우 정부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던 1991년 5월 7일에 일선 공안검사들이 국가보안법 개정안에 대해 집단적으로 반발하는 것과 관련하여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는 남한보다 더 엄하고 혹독한 형법이 존재하고 있고 북한이 적화통일의 목표를 수정하지 않고 있는 현실을 무시하고 정치적 흥정의 대상으로 국가보안법을 전락시키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4]

김대중 정부에서 최경원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거론되기도 했던[5] 조성욱은 2008년 1월 8일에 성균관대학교 총동창회(회장 류덕희)로부터‘자랑스러운 성균인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6]

경력편집

각주편집

  1. [1]
  2. [2]
  3. 동아일보 1983년 7월 23일자
  4. 경향신문 1991년 5월 8일자
  5. [3]
  6. [4]
전임
김두희
제32대 법무부 차관
1991년 4월 18일 ~ 1993년 3월 3일
후임
신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