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일환(曺一煥, 1938년~2009년 7월 13일)은 김두한의 후계자이다.

생애편집

충남 천안에서 태어나 열일곱살이 되던 해방 전후 충남 천안 지역 주먹계를 평정한 뒤 1974년 육영수 여사 피살사건 당시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며 천안 시내 유관순 동상 앞에서 새끼손가락을 잘라 항의한 바 있다. 2005년 3월에는 일본 고이즈미 준이치로 수상의 망언과 신사참배, 역사 교과서 왜곡 중단 반성을 촉구하며 조씨의 아내와 아들이 손가락을 절단했다. 세상을 떠나기 직전에는 기독교에 귀의했다. 이후 2009년 7월 13일에 사망하였다. 향년 72세.

신장: 178cm

몸무게: 120kg

별명: 천안곰

가족: 부인 박경자, 슬하 3남1녀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