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화면

죽음의 화면(screens of death)이란, 운영체제에서 문제가 생기면 그것을 알려주기 위해서 나타나는 화면이다. 일종의 커널 패닉으로도 볼 수 있으며, 대표적으로 유명한 것은 블루스크린이다.[1] 그리고 매킨토시 컴퓨터의 새드 맥도 유명하다.

맥 오에스 텐 10.6 커널 패닉 화면

그리고 운영체제의 문제를 알아내서 해결하는 것에도 쓰인다. 주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기반의 운영체제에서 나타나는 블루스크린이 이러한 용도로 쓰인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 도저히 해결하지 못할 정도의 문제가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 나타나는 죽음의 화면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의 경우 레드 스크린이며, 매킨토시 컴퓨터의 경우는 블랙스크린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