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仲, 197년 ~ 199년 음력 6월)[1]중국 후한 말기의 군벌 원술이 창건한 왕조로, 수도는 회남윤 수춘현(壽春縣)이다. 흔히 나관중의 소설 《삼국지연의》의 기록인 (成)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잘못이다.

연혁편집

관료의 반대편집

흥평 2년(195년) 겨울, 회남(淮南) 일대를 장악한 원술은 황제를 참칭하려 하였으나 주부(注簿) 염상이 이에 반대하자 실행으로 옮기지 않았다.

건국편집

건안 2년(197년) 봄, 하내 사람 장형(張炯)이 부명(符命)[2]을 알리자 전국옥새를 가지고 있던 원술은 오행과 참문에 따라 황제를 자칭하며 국호를 (仲)이라 하였다. 이후 구강태수[3]를 회남윤(淮南尹)에, 교유장훈대장군에 임명하였다. 또한 공경과 관직을 설치하고, 봄에는 성의 북쪽 교외에서, 겨울에는 성의 남쪽 교외에서 제사를 지냈다. 한편 후궁 수백 명에게 화려한 옷을 입히는 등 사치가 극심하였고, 때문에 백성들은 굶주림으로 서로 잡아먹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멸망편집

같은 해 9월, 원술은 교유·장훈과 함께 진국을 점령하고 진 유총을 죽여 세력을 넓혔다. 그러나 조조의 공격을 받아 크게 패하였고, 옛 부하인 진란뇌박에게 의탁하고자 하였으나 거절당하였다. 이에 종형 원소에게 제호를 바치는 서신을 보내어 황제를 칭할 것을 종용하였는데, 원소는 아무런 답장을 보내지 않았으나 속으로는 이를 옳게 여겼다.[4]

곧바로 원술은 당질 원담이 다스리는 청주로 향하였으나, 유비에게 저지당하여 가지 못하였다. 수춘에서 80리 떨어진 강정(江亭)에 이르러 식량을 확인해 보니, 보리 부스러기만 30곡 정도 남아있을 뿐이었다. 날이 몹시 더워 꿀물을 마시려 하였는데, 꿀 또한 없었다. 원술은 난간에 걸터앉아 탄식하며 말하였다.

나 원술이 이 지경에 이르렀단 말인가!

이윽고 원술은 수레 바닥에 엎드려, 피를 한 말 가량 토하고 죽었다.

멸망 후의 황실편집

원술이 숨을 거둔 후, 종제 원윤은 일족들을 이끌고 환성(皖城)을 지키고 있던 원술의 옛 부하인 여강태수 유훈에게 의탁하였다. 이후 유훈이 출진하여 성을 비운 사이 손책이 환성을 공격하여 빼앗았고, 원씨 가문 사람들은 포로가 되어 손책에게 끌려갔다. 원술의 아들 원요는 훗날 동오에서 낭중령을 지냈으며, 원술의 딸은 대제의 후궁이 되었다.

역대 황제편집

대수 시호 재위 비고
1 (術) 197년 ~ 199년

각주편집

  1. 문헌에 따라서는 (沖)이라 하는 경우도 있다.
  2. 하늘이 임금이 될 사람에게 내리는 상서로운 징조.
  3. 원술 휘하의 구강태수로 흥평 원년(194)경에 임명된 진기가 있는데, 이때까지 구강태수를 지냈는지는 알 수 없다.
  4. 경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