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가오리속

쥐가오리속(Mobula)은 쥐가오리과에 속하는 한 속이다. 가오리 중에서 가장 큰 종류들이 포함되어 있는 집단이며, 모든 종이 여과섭식을 한다.[1]

Picto infobox reptile.png
쥐가오리속
암초대왕쥐가오리(Mobula alfredi)
암초대왕쥐가오리(Mobula alfredi)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강: 연골어강
아강: 판새아강
상목: 가오리상목
목: 매가오리목
과: 쥐가오리과
속: 쥐가오리속
(Mobula)
Rafinesque, 1810
  • 본문 참조

특징편집

쥐가오리속의 동물들은 열대온대 기후의 바다에 분포해 있으며 주로 햇빛이 잘 드는 수면가에서 활동한다. 가슴지느러미는 날개처럼 생겼으며 이것으로 날개를 퍼덕이는 듯이 헤엄을 칠 수 있다. 쥐가오리속의 모든 종들은 여과섭식을 한다. 이빨이 매우 작기 때문에 먹이를 씹을 수 없고 입을 크게 벌려 플랑크톤과 같은 미세 생물을 걸러 먹고 산다. 입가의 양 옆에 달려 있는 한 쌍의 머리지느러미는 먹이를 한 데 모으는데 사용된다. 쥐가오리속의 동물들은 크기가 다양하며 가장 거대한 대왕쥐가오리는 몸길이가 5.5~7미터까지 나갈 수 있다. 꼬리에는 가시가 있지만 독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1]

분류편집

2017년 이전에는 기존의 쥐가오리속(Mobula)과 별개의 분류군인 대왕쥐가오리속(Manta)이 매가오리과의 하위 분류군인 쥐가오리아과(Mobulinae)에 포함되어 있었으며 지금도 매가오리과로 포함시키는 사이트 및 서적이 존재한다.[2][3] 2017년 이후에 쥐가오리아과는 매가오리과에서 따로 분리되어 별개의 쥐가오리과(Mobulidae)를 형성하였다.[1]

2017년 6월 24일, 윌리엄 화이트(William T. White) 및 동료 연구진들이 공동으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분자생물학 연구 결과 대왕쥐가오리속은 기존의 쥐가오리속과 유전학적으로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별개의 속으로 분류될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따라서 대왕쥐가오리속은 쥐가오리속의 후행이명 처리가 되었다.[1]

아래는 윌리엄 화이트가 개정한 쥐가오리속의 분류이다.[1]

참고 문헌편집

  1. William T. White, Shannon Corrigan, Lei Yang, Aaron C. Henderson, Adam L. Bazinet, David L. Swofford, Gavin J. P. Naylor (2017년 6월 24일). “Phylogeny of the manta and devilrays (Chondrichthyes: mobulidae), with an updated taxonomic arrangement for the family”. 《Zoological Journal of the Linnaean Society》. 
  2. Joseph S. Nelson (2006년). 《Fishes of the World (네 번째 개정판)》. 
  3. Froese, Rainer, and Daniel Pauly, eds. (2017년). “FAMILY details for Mylobatidae - Eagle and manta rays”. 《피시베이스. 2017년 8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