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의학)

는 근육에 이상이 생겨 근육 경련이 일어나 다리가 저리는 현상이다. 팔다리가 갑자기 경직돼 '쥐가 난다'고 표현하는 증상의 정확한 이름은 '근육경련'이다.[1]

원인편집

근육을 무리하게 쓰거나 안 쓰던 근육을 쓰면 생긴다.[1]같은자세로 오랫동안 지속, 반복적으로 앉아있을 경우에는 하지부분에 부종이나 하지혈관 쪽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2] 근육경련은 수영·걷기 등 일상의 간단한 운동을 하면서도 겪는 흔한 증상이다. 그러나 별다른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경련이 빈번한 사람은 특정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급성 콩팥병이나 심장질환, 뇌질환 등이 근육경련을 유발할 수 있다.[1]

설명편집

몸의 어느 한 부분에 경련이 일어나 부분적으로 근육이 수축되어 그 기능을 일시적으로 잃는 현상이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몸에 자꾸 쥐나는 이유… 콩팥병·심장질환도 원인? - 당신의 건강가이드 헬스조선”. 2021년 5월 16일에 확인함. 
  2. [깨진 링크][깨진 링크([http://web.archive.org/web/*/http://kin.naver.com/GVuS9K2h 과거 내용 찾기)] 다리에 쥐가 자주나는 이유는 뭘까요? [[클린외과][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의 답변 부분]]
  3. editor., 국립 국어 연구원 (Korea),. 《"표준 국어 대사전" 편찬 지침》. ISBN 979-11-85111-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