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다인

미국의 예술가

짐 다인(Jim Dine, 1935년 6월 16일~)은 미국의 팝 아티스트이다. 종종 네오 다다이즘 아티스트로 분류되기도 한다.

Picto infobox artiste.png
짐 다인
JimDineWestmount.jpg
예술가 정보
출생
신시내티
직업 화가, 조각가, 판화가, 사진가, 디자이너, 데생화가, 행위 예술가, 그래픽 예술가, 석판화가
국적 미국
학력 University of Cincinnati
오하이오 대학교
장르 추상화, figurative art
분야 회화, 판화
사조 추상화, 팝 아트
수상 Rome Prize
Knight of the Legion of Honour (2019)
배우자 낸시 다인
주요 작품
영향

다인은 해프닝 퍼모먼스로 미술계에서 처음으로 주목을 받았다. 음악가 존 케이지와 협업하여 미술가 클라스 올든버그앨런 캐프로와 함께 개척한 해프닝은 뉴욕 미술계에서 유행한 추상표현주의의 음산한 분위기와 완전한 대조를 이루는 혼란스러운 행위 예술이다. 해프닝의 첫 번째 작품인 30초짜리 《더 스마일링 워커》(The Smiling Worker)가 1959년 공연되었다.[1]

경남정보대학교 센텀산학캠퍼스의 광장에 다인이 피노키오를 모티프로 하여 제작한 높이 9.3미터의 조각 작품인 《희망으로 나아가는 소년》(Boy With Hope, Walking Forward)이 전시되어 있다.[2]

각주편집

  1. “Jim Dine - Terri Maxfield Lipp”. 2016년 6월 16일. 2018년 11월 1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2월 17일에 확인함. 
  2. “거장 짐 다인 '피노키오' 부산 명물로”. 2020년 4월 2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