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깨

중국인을 나쁘게 부르는 한국어 명칭

짱깨(짱개)는 중국어로 가게 종사자라는 말인 '장궤(掌櫃, 발음: 짱꾸이(zhǎngguì))'가 짜장면과 발음이 비슷한 것에서 유래한 중국인에 대한 멸칭이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짜장면의 속어로 등재되어 있다.[1]

유래

짱깨(짱개)는 중국어로 가게 종사자를 의미하는 '장궤(掌櫃, 발음: 짱꾸이(zhǎngguì))'가 짜장면과 발음이 비슷한 것에서 유래된 말로 주로 중국음식점 관련 종사자나 음식을 지칭하던 것이 대한민국에서는 중국인을 비하하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2]

짱꼴라는 만주인 청 황제 앞에서 한족 중국인들이 자칭하던 '노재(奴才)'라고 부르던 말인 '청국노(淸國奴)'에서 유래되었다. 짱꼴라라는 말은 조선에도 퍼져서 조선인들은 중국인들을 청국노, 칭꿔로, 짱꿔러로 불렀고 일본대만을 지배하면서 일본에도 짱꼴라라는 말이 유입되었는데, 일본에서는 '청국노'의 중국어 발음인 '칭궈누'가 '장꼬로'(チャンコロ)로 발음되었다. 현대에는 중국인들을 가르키던 말인 "오랑캐" 처럼 젋은이들이 "랑케"라고 부르기도 한다.[출처 필요] "짱깨"에서부터 "착장죽짱"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하였다.[3]

같이 보기

각주